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도종환 블랙리스트 징계 '0' 논란 두달만에 처분 계획 재검토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문화 일반

    도종환 블랙리스트 징계 '0' 논란 두달만에 처분 계획 재검토

    뉴스듣기

    문체부 7일 문화예술인들 만나 재검토 수용 의사 밝혀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사진=윤창원 기자/노컷뉴스)
    블랙리스트 연루자들의 징계 미비를 두고 문화예술인들의 반발이 수그러들지 않자 문화체육관광부(문체부)가 두 달만에 처분 계획을 전면 재검토하기로 했다.

    문체부와 블랙리스트 진상조사위 민간위원들에 따르면 양측 대표들은 지난 7일 대학로에서 회동해 문체부의 책임 규명 이행 계획을 재검토하는 데 의견을 모았다.

    문체부 전병극 대변인은 "블랙리스트 책임규명 이행계획을 재검토하라는 예술계 요구에 대해 문체부가 수용할 의사가 있어서 회동을 가졌다"며 "블랙리스트 책임규명 이행협치추진단을 대표로 구성하는 과정에 있다"고 밝혔다.

    전직 블랙리스트 진상조사위 민간위원이었던 이양구 작가는 "7일 문체부가 책임규명 이행 계획 재검토안을 수용하겠다고 연락이 와서 대학로에서 공무원들과 만남을 가졌다"며 "그동안 진행했던 1인시위를 중단하고 재검토 논의 과정에 집중하려고 한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문체부가 지난 9월 13일 발표한 블랙리스트 처분 이행계획은 전면 재검토 및 대대적인 수정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당시 문체부는 블랙리스트 진상조사위원회가 징계를 권고한 공무원 및 산하기관 직원 104명 중에 과장급 이상 공무원 10명에 대해서만 '주의' 조치를 내리는데 그쳐 정식 징계는 한 명도 하지 않았다는 비판이 일었다.

    문화예술인들은 문체부의 발표 직후 곧바로 기자회견을 열며 반발했으며, 지난 두 달간 각계 예술인들의 시위와 항의 성명이 이어졌다.

    이에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지난 6일 문화민주주의실천연대 대표 면담을 통해 재검토를 약속하기도 했다.

    문체부가 뒤늦게 문화예술인들의 요구를 일부 수용했지만 이 과정에서 두 달간 예술인들의 반발을 불러오고 사회적 논란을 일으킨 점에서 후폭풍도 예상된다.

    한편, 문화민주주의실천연대 측은 8일 청와대 관계자와의 면담을 통해 블랙리스트 처분 이행계획은 전면 재검토 요구를 이어갈 예정이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