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삼성 폴더블폰, 작은화면→큰화면 '마술'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디지털/가전

    삼성 폴더블폰, 작은화면→큰화면 '마술'

    뉴스듣기

    '인피니티 플렉스 디스플레이' 자연스런 이동
    인터넷, 멀미미디어, 메시징 등 3개 앱 동시 사용

    삼성이 내놓을 '폴더블폰'의 윤곽이 드러났다.

    '인피니티 플렉스 디스플레이'를 장착하는 삼성 폴더블폰은 작은 화면에서 구동되던 앱이 큰 화면으로 펼쳤을때 자연스럽게 이동한다.(사진)

    또 펼친 대화면에서는 인터넷 검색과 멀티미디어, 메시지 보내기 등 앱 3개를 동시에 사용할 수 있다.

    삼성전자는 미국 현지시간으로 7일 샌프란시스코 모스콘센터 개막한 SDC2018 즉 삼성 개발자회의에서 디스플레이 혁신 전통을 잇는 ‘인피니티 플렉스 디스플레이’를 선보였다.

    삼성은 ‘인피니티 플렉스 디스플레이’는 스마트폰을 펼쳤을 때 작은 디스플레이에서 사용하던 애플리케이션을 큰 디스플레이로 자연스럽게 이어서 사용할 수 있다고 밝혔다.

    또 큰 디스플레이에서 인터넷 브라우징·멀티미디어·메시징 등 동시에 3개의 애플리케이션을 사용할 수 있어 더욱 강력한 멀티태스킹 경험을 제공한다고 삼성은 덧붙였다.

    삼성전자는 폴더블 스마트폰의 가능성을 극대화하고 최적의 사용자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구글과 긴밀히 협력해 안드로이드 플랫폼 단에서부터 최적화하기로 했다.

    삼성은 또 에뮬레이터 등 테스트 도구 제공을 통해 개발자들이 초기부터 폴더블 애플리케이션 개발에 참여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삼성전자는 이번 개발자 대회에서 차세대 모바일 사용자들을 위한 혁신적이면서도 심플한 디자인의 ‘One UI’를 공개했다.

    ‘One UI’는 사용자들의 스마트폰 화면 몰입을 방해하는 요소를 최소화하고 보다 직관적인경험을 제공하는 것이 특징이라고 삼성은 설명했다.

    간결하게 정돈된 아이콘과 가독성·접근성을 향상시킨 깔끔한 화면 배치, 편리한 한 손 조작 등을 통해 물 흐르듯이 편하게 스마트폰을 사용할 수 있다고 삼성은 덧붙였다.

    삼성은 ‘One UI’는 내년 1월 정식 서비스에 앞서 우리나라와 미국 등에서 갤럭시 S9·S9+, 갤럭시 노트9을 대상으로 안드로이드 9.0 파이(Pie) 베타 서비스와 함께 소개될 예정이다.

    삼성전자는 또 지난해 첫 선을 보인 인공지능 플랫폼 ‘빅스비(Bixby)’의 통합 개발 도구인 ‘빅스비 개발자 스튜디오(Bixby Developer Studio)’를 발표하고, 통합 사물인터넷 서비스 스마트싱스(SmartThings)에 쉽게 연동할 수 있는 ‘스마트싱스 개발자 워크스페이스’·‘워크 위드 스마트싱스(Works With SmartThings)’ 인증 프로그램을 소개했다.

    더 많은 개발자와 파트너가 다양한 서비스와 기기에 직관적으로 빅스비를 연동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다.

    스마트싱스 인증프로그램을 통해서는 더 많은 사용자들에게 제품과 서비스를 쉽고 안전하게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삼성전자는 기대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미래를 만나는 곳(Where Now Meets Next)’이라는 주제로 올 해 다섯 번째로 진행된 삼성 개발자 콘퍼런스는 전세계 개발자∙서비스 파트너∙디자이너 등 5,000여명이 참석했다고 전했다.

    이번 컨퍼런스에서는 인공지능과 IoT, 게임, UX, 헬스 등 다양한 주제에 대해 총 60여개의 세션,패널 토론이 진행됐고 구글과 디즈니 등 글로벌 파트너들도 참여했다고 삼성은 덧붙였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