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3분기 북미 스마트폰 시장 10% 이상 급감…삼성-LG 고민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Tech

    3분기 북미 스마트폰 시장 10% 이상 급감…삼성-LG 고민

    뉴스듣기

    애플만 나홀로 출하량 증가

    삼성전자 갤럭시 A9. 사진=삼성전자 카자흐스탄 홈피
    지난 3분기 북미 스마트폰 시장이 10% 이상 줄어들면서 삼성과 LG의 출하량도 덩달아 줄어들었다.

    애플이 나홀로 출하량을 늘린 가운데 우리기업들의 출하량은 줄면서 고민도 깊어지고 있다.

    5일 스마트폰 분야에 정통한 시장조사업체 스트래티지 애널리틱스(SA)에 따르면 올해 3분기 북미 스마트폰 출하량은 3710만대로 지난해 3분기의 4170만대에 비해 11% 감소했다.

    이런 가운데 삼성전자의 3분기 출하량은 지난해 1070만대에서 올해 1030만대로 40만대 감소했고 LG전자 역시 710만대에서 700만대로 줄었다.

    다만 점유율은 삼성의 경우 지난해 25.7%에서 올해 27.8%로 늘었고 LG는 17.0%에서 18.9%로 소폭 증가했다.

    반면 애플은 올 3분기에 1300만대를 출하해 지난해 1280만대에 비해 출하량이 늘었고 점유율도 지난해 30.7%에서 올해 35.0%로 늘어났다.

    3분기 북미 스마트폰 시장이 전체적으로는 10% 넘게 감소한 가운데 애플만 출하량이 '나홀로' 증가한 것이다.

    북미시장은 중국과 함께 최대 스마트폰 시장으로 중국이 14% 감소한 가운데 북미시장마저 11% 감소하면서 삼성전자와 LG전자 등 우리 스마트폰 제조업체의 고민도 커지고 있다.

    특히 가을철 전략스마트폰 갤럭시 노트9을 출시한 삼성전자는 이른바 '신제품 효과'를 내지 못하면서 고민이 더 깊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