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과기정통부, 기초과학연구원 전반적인 조직운영 특별점검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IT/과학 일반

    과기정통부, 기초과학연구원 전반적인 조직운영 특별점검

    뉴스듣기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올해 국정감사에서 경영이 방만하다는 지적이 제기된 기초과학연구원(IBS)의 기관운영에 대해 특별점검에 나선다고 5일 밝혔다.

    과기정통부는 기초원천연구정책관실과 과학벨트추진단, 감사관실, 외부전문가 4명 등으로 합동점검단을 구성, 6일부터 특별점검을 시작한다.

    특별점검에서는 특정인을 위한 자리만들기 의혹을 받은 정책위원·전문위원 제도, 연구직과 행정직에 대한 불공정한 처우문제, 겸직·병가 등 인력관리, 중이온가속기사업단 운영 등 전반적인 IBS 조직운영을 점검한다.

    과기정통부는 "현장점검을 통한 사실 확인과 연구자 의견수렴 등을 거쳐 이달 말까지 문제점을 분석, 개선방안을 마련해 시정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과기정통부는 중대한 문제가 발견되면 추가감사 등을 통해 IBS가 투명하고 공정하게 운영될 수 있도록 엄정한 조처를 할 계획이다.

    IBS는 대학이나 정부출연연구기관이 하기 어려운 자연현상의 근원을 탐구하는 도전적인 기초과학 연구를 통해 새로운 과학지식을 창출하고 우수한 인력을 양성하고자 2011년에 설립된 기초과학 전담 연구기관이다.

    IBS는 현재 28개 연구단을 운영 중이며, 세계 최고 수준의 과학자들이 다수 연구단장 등으로 참여하고, 2016년에는 과학저널 '네이처'의 '세계 100대 떠오르는 별' 11위에 선정되는 등 관심과 주목을 받았다.

    그러나 올해 국정감사에서는 행정직과 비교하면 연구직의 처우가 낮다는 의혹과 함께 성과급·수당·겸직·병가 등 인력관리 부실, 비정규직 문제, 중이온가속기사업단 운영 등에 대한 문제가 제기됐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