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한국연구재단, 인체 근육조직을 모사한 나노-근섬유 개발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IT/과학 일반

    한국연구재단, 인체 근육조직을 모사한 나노-근섬유 개발

    뉴스듣기

    전기유체공정 모식도 및 용액에 따른 전기방사성
    살아있는 근세포를 포함한 나노-근섬유가 마치 실제 근육처럼 한 방향으로 자라는 기술이 개발돼 근육의 조직재생 효과가 높아질 전망이다.

    한국연구재단(이사장 노정혜)은 성균관대학교 김근형 교수, 여미지 대학원생 연구팀이 살아있는 세포와 전기유체공정에 적합한 바이오잉크를 제작해 나노섬유의 배열을 제어하는 데 성공했다고 밝혔다.

    인체 병변 부위에 실제 조직과 비슷한 보형물을 넣어 재생효과를 높이려는 조직재생 연구가 활발한데 이를 위해 전기장을 유체에 가하는 전기유체공정 및 3D세포프린팅 공정이 유용하게 사용되고 있다.

    그러나 근육의 경우에는 세포 형상이 정렬되어야 제 기능을 수행할 수 있는데 전기유체공정이나 3D세포프린팅 공정으로는 세포가 무작위로 성장할 수밖에 없는 한계가 있다.

    연구팀은 근육세포가 자라는 방향을 제어할 수 있도록 전기유체공정을 한 단계 발전시켰다.

    생체 친화적인 하이드로겔에 가공성이 우수한 물질을 첨가한 바이오잉크를 개발하고 전기장을 가해 주었더니 미세한 패턴을 가지고 한 방향으로 자라는 섬유다발이 만들어졌다.

    제작된 나노-근섬유는 초기 세포생존률이 90%가 넘어 기존 전기유체공정에서 세포가 사멸되는 문제를 극복했다.

    또한 3D세포프린팅 공정보다 세포배열과 분화 등 세포활동이 3배 정도 향상되는 효과도 확인됐다.

    김근형 교수는 "이 연구는 전기유체공정을 이용해 세포가 포함된 나노섬유를 배열시킨 첫 사례"라며, "인체의 배열 조직의 새로운 재생 방법으로 가능성을 제시했다"라고 설명했다.

    이번 연구 성과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한국연구재단 기초연구사업(중견연구)의 지원으로 수행됐으며 재료과학 분야 국제학술지 스몰(Small)에 10월 11일 게재됐고 표지논문으로 선정됐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