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병원없이 사는 국민 251만명 "약국도 안가"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과학/바이오

    병원없이 사는 국민 251만명 "약국도 안가"

    뉴스듣기

    건보공단 '보험료 부담 대비 급여비 현황 분석' 결과

    우리나라 국민이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국가 중에서 가장 자주 병원을 찾아가 외래진료를 받지만, 건강보험료를 내고도 의료기관이나 약국 등에 한 번도 가지 않은 사람도 250만명이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1일 건강보험공단에 따르면 'OECD 보건 통계 2018'을 분석한 결과, 2016년 기준으로 국민 1인당 외래진료 횟수는 한국이 연간 17.0회로 OECD 35개 회원국 중에서 가장 잦았다.

    일본 12.8회, 슬로바키아 11.5회, 체코·헝가리 각 11.1회, 독일 10.0회, 네덜란드 8.8회, 터키 8.6회, 캐나다 7.7회, 오스트레일리아 7.6회 등의 순이었다. OECD 평균은 6.9회였다.

    우리나라 환자 1인당 평균 병원 입원일수도 18.1일로, 일본(28.5일) 다음으로 길었다.

    OECD 평균(8.1일)보다는 연간 10일이나 더 오래 입원한 셈이다.

    이렇게 우리나라 사람은 병·의원을 빈번하게 이용하지만, 보험료를 내고도 1년간 요양기관을 방문한 적이 없는 사람도 만만찮았다.

    건강보험공단의 '2017년 보험료 부담 대비 급여비 현황 분석' 결과를 보면, 2017년 1년 동안 요양기관을 한 번도 찾지 않은 사람은 251만3천명이었다.

    건보공단이 2017년 1년간 자격변동이 없는 1천745만7천 세대, 3천888만3천명을 대상으로 보험료 부담과 의료이용을 연계한 빅데이터를 분석한 결과로, 전체 분석대상자의 6.5%를 차지했다.

    가입자격별로 보면, 지역가입자는 1천118만3천명 중에서 10.4%(116만명)가, 직장가입자는 2천770만명 중에서 4.9%(135만2천명)가 지난 1년간 한 번도 요양기관을 이용하지 않았다. 지역가입자가 직장가입자보다 의료 미이용률이 높은 것이다.

    소득 수준별로 보면, 하위 20% 세대(1분위) 563만명 중 의료 미이용자는 44만6천명(8.1%)이었다. 특히 저소득 지역가입자 136만7천명 중에서 한 번도 의료기관을 이용하지 않은 사람은 21만6천명으로 의료 미이용률이 15.8%에 달했다.

    이에 반해 상위 20% 세대(5분위) 1천72만명 가운데 의료 미이용자는 52만9천명(4.9%)이었다.

    저소득층이 고소득층보다 의료를 덜 이용한 것이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