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PS 13승' 벌랜더, 그가 써내는 '가을의 전설'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야구

    'PS 13승' 벌랜더, 그가 써내는 '가을의 전설'

    뉴스듣기

    휴스턴 애스트로스의 저스틴 벌랜더가 14일 보스턴 레드삭스와 2018 메이저리그 아메리칸리그 챔피언십시리즈 1차전에 선발 투수로 등판해 역투하고 있다. (사진=노컷뉴스/gettyimages)
    저스틴 벌랜더(휴스턴 애스트로스)가 '가을의 전설'로 거듭나고 있다.

    벌랜더는 14일(한국시간) 미국 매사추세츠주 보스턴 펜웨이파크에서 열린 보스턴 레드삭스와의 2018 메이저리그 아메리칸리그 챔피언십시리즈(ALCS) 1차전에 선발 투수로 등판해 6이닝 2피안타 4볼넷 6탈삼진 2실점으로 호투했다.

    휴스턴은 보스턴을 7-2로 꺾고 기선제압에 성공했고 벌랜더는 승리투수가 됐다.

    벌랜더는 이날 승리로 포스트시즌 통산 13번째 승리(6패·평균자책점 3.08)를 거뒀다. 이로써 벌랜더는 '로켓맨' 로저 클레멘스(12승)을 따돌리고 역대 포스트시즌 최다승 단독 4위로 올라섰다.

    휴스턴이 월드시리즈까지 진출한다면 벌랜더는 더 많은 승리를 챙길 수 있을 전망이다. 만약 벌랜더가 호투를 이어간다면 3위 톰 글래빈(14승)은 물론 2위 존 스몰츠(15승)의 기록까지 넘어설 것으로 보인다. 이 기록 1위는 19승을 기록한 앤디 페티트다.

    벌랜더는 이날 6이닝을 소화하면서 통산 포스트시즌 투구 이닝을 146⅓이닝으로 늘려 이 기록 10위에서 7위까지 올라섰다. 6위인 존 레스터(154이닝)와의 격차는 7⅔이닝이다.

    탈삼진 기록도 선배들의 뒤를 바짝 추격하고 있다.

    벌랜더는 이날 6개의 삼진을 추가해 통산 포스트시즌 탈삼진을 163개로 늘렸다. 스몰츠가 199개로 이 부문 1위를 지키고 있는 가운데 페티트가 183개로 2위에 올라있다. 클레멘스는 173개로 3위다. 벌랜더는 앞으로 탈삼진 10개만 더 추가하면 공동 3위로 올라선다.

    현역 최고의 투수로 평가받는 벌랜더. 그의 가을은 아직 끝나지 않았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