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홍준표, 文 대통령에 "좌파 정책추진자 경질하라"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국회(정당)

    홍준표, 文 대통령에 "좌파 정책추진자 경질하라"

    뉴스듣기

    "文 정권, 남북문제로 모든 것 덮는다는 착각"

    (사진=홍준표 전 대표 페이스북 캡처)

    자유한국당 홍준표 전 대표는 14일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대선 때 내가 말한 대로 '일자리는 기업이 만든다'고 말했지만, 실제 경제정책은 바뀌지 않고 있다"며 "경제정책 입안자들이 얼치기 좌파들이기 때문"이라고 비판했다.

    홍 전 대표는 이날 자신의 SNS(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통해 "지금이라도 늦지 않았다. 좌파 경제정책 추진자들을 모두 경질하라"며 이렇게 말했다. 이어 "나는 지난 대선 때 좌파정권이 들어오면 경제가 어려워질 것이라고 주장했다"며 "실제로 문 정권이 들어온 지 1년 반 만에 세계에서 모두 실패한 소득 주도 성장론으로 자영업이 폭망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소득주도 성장정책의 폐해라며, 그리스와 베네수엘라의 사례와 비교했다.

    홍 전 대표는 "공공 일자리만 늘리는 정책으로 세금 나누어 먹는 그리스로 가고 있다. 좌파 경제정책 추진으로 기업들은 고용을 축소하고 해외로 나가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 "생산적 복지가 아닌 무작정 퍼주기 복지로, 나라는 베네수엘라로 가고 있는 데도 각종 증세로 국민들의 주머니를 털어 대북 퍼주기와 무상복지에만 지금 올인하고 있다"고도 했다.

    그는 "미국의 금리 인상으로 우리도 해외자본을 잡아 두기 위해 금리를 인상하지 않을 수가 없을 것"이라며 "1000조원이 넘는 가계부채를 부담하고 있는 서민들은 가계 파산을 우려하지 않을 수가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나라가 이 지경인데도 북의 위장 평화 정책에만 놀아나는 문재인 정권은 남북문제로만 모든 것을 덮을 수 있다고 착각하고 있다"며 "6·25 전쟁의 폐허에서 대한민국을 이렇게 만든 주역은 사회적 갈등을 부추겨 현상을 뒤엎는 일만 일삼아 온 좌파들이 아니라 대다수 자유주의 국민들이었음을 아셔야 한다"고 강조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