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원투펀치' 커쇼·류현진, 아쉬움 남은 투수와의 승부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야구

    '원투펀치' 커쇼·류현진, 아쉬움 남은 투수와의 승부

    뉴스듣기

    류현진, 상대 선발 웨이드 마일리에게 2안타 허용
    커쇼, 1차전서 투수에게 홈런 얻어맞아

    '고개 숙인 몬스터' LA 다저스 류현진이 14일 밀워키 브루어스와의 2018 메이저리그 내셔널리그 챔피언십시리즈 2차전에 선발 투수로 등판했지만 5회 1사 2, 3루에 몰리자 라이언 매드슨과 교체돼 마운드를 내려가고 있다. (사진=노컷뉴스/gettyimages)
    LA 다저스의 원투펀치 클레이튼 커쇼와 류현진 모두 상대 투수에게 내준 안타가 뼈아픈 결과로 이어졌다.

    류현진은 14일(한국시간) 미국 위스콘신주 밀워키 밀러파크에서 열린 밀워키 브루어스와의 2018 메이저리그 내셔널리그 챔피언십시리즈(NLCS) 2차전에 선발 등판해 4⅓이닝 6피안타 2실점을 기록했다.

    류현진은 8회 터진 저스틴 터너의 극적인 역전 투런 홈런으로 다저스가 4-3으로 승리하면서 패전은 면했다.

    4회까지 무실점 투구를 이어가던 류현진은 5회 1사 후 올랜도 아르시아에게 솔로 홈런을 허용했다. 이후 상대 선발 투수 웨이드 마일리와 10구 대결 끝에 중전 안타를 내주고 흔들렸다. 이어 로렌조 케인에게도 안타를 얻어맞아 1사 2, 3루에 몰린 뒤 라이언 매드슨과 교체돼 마운드를 내려갔다.

    류현진은 이날 마일리에게 안타 2개를 내줬다. 앞서 3회 1사 후 2루타를 허용했다.

    공교롭게 전날 1차전 선발 투수로 나섰던 커쇼 역시 투수에게 당했다. 3이닝 동안 홈한 1개 포함 안타 6개를 맞고 5실점(4자책점)으로 고개 숙인 커쇼. 홈런은 밀워키의 두 번째 투수로 등판한 브랜던 우드러프에게 내줬다. 이후 급격하게 흔들렸고 포수 야스마니 그랜달의 아쉬운 수비까지 나오며 무너졌다.

    류현진은 투수에게 내준 안타에 아쉬움을 감추지 못했다.

    류현진은 경기 후 현지 언론과 인터뷰에서 "그전까지 실투가 없었는데, 홈런 맞고 나서 실투가 나오다 보니 어려워졌다"면서 "투수를 잡았어야 했는데 그 안타가 크게 작용했다"고 전했다.

    다저스의 데이브 로버츠 감독은 류현진이 흔들리자 마운드에 올라 많은 얘기를 나눈 뒤 투수 교체를 결정했다.

    류현진은 "가장 중요한 상황이었고, 올라와서 감독님이 많은 이야기 하셨다"며 "충분히 투수는 흔들릴 상황이었는데 결과로는 좋았기 때문에 괜찮다"고 설명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