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김창호 원정대 등 9명 눈폭풍 사망...이르면 내일 오전 시신 수습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사회 일반

    김창호 원정대 등 9명 눈폭풍 사망...이르면 내일 오전 시신 수습

    뉴스듣기

    韓 히말라야 원정대 문제 발생…지난 11일 부터 인지

    위 사진은 본 기사의 내용과 무관함. (사진=자료사진)
    김창호(49) 대장이 이끌던 히말라야 원정대가 현지에서 눈폭풍에 휩쓸려 사망한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현지시간 14일 오전부터 시신 수습작업이 본격화될 것으로 보인다.

    고(故) 김창호 대장의 친구이자 원정대의 공식 실무대행 업무를 맡은 서기석 ㈜유라시아트랙 대표는 13일 서울 강남구 아시아산악연맹 사무실에서 "헬기는 기상, 연료 등과 관련이 있어 이르면 내일 오전에 출발시킬 계획이 있다"고 밝혔다.

    김창호 대장과 유영직(51·장비 담당), 이재훈(24·식량·의료 담당), 임일진(49·다큐멘터리 감독)으로 구성된 원정대는 해발 7천193m의 히말라야 산맥 구르자히말을 등반하다가 현지사간 13일 오전 베이스캠프 인근에서 시신으로 발견됐으며 눈폭풍에 휩쓸린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서 대표는 구조계획에 대해 "기상상태를 보고 관제당국이 승인하면 그렇게 (작업을) 할 계획이다. 지금은 그냥 계획일 뿐"이라며 아직 미확정 상태임을 강조했다.

    서 대표는 이어 "(사고 지점의) 경사가 급해 네팔 카트만두에서 좀 더 큰 헬리콥터를 이용해 줄로 사람을 내리는 형태로 수습하는 방향을 논의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현지 언론이 한국인 사망자 중 1명으로 보도한 정준모씨는 한국산악회 이사로, 원정대와 별개로 최홍건 한국산악회 고문과 트레킹 중이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원정대에 문제가 있다는 사실은 지난 11일 이미 인지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서 대표는 "최 고문과 정 이사가 9일 원정대 격려차 베이스캠프로 향하다 최 고문이 상태가 좋지 않아 하산하고 정 이사는 캠프로 갔다"며 "최 고문은 정 이사와 헤어지면서 11일 점심때쯤 구르자카니 마을에서 만나기로 했는데 나타나지 않았고, 전화도 연결되지 않았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이후 다음날인 12일 현지 가이드와 마을 주민 등이 베이스캠프로 갔다가 캠프 아래쪽에서 현지인 1명 시신을 확인했고, 하루가 지난 이날 헬리콥터를 동원해 캠프 상공을 수색하다 급경사면에 누운 7명의 시신을 발견했다는 것이다.

    원정대가 사고를 당할 당시 현지에 매우 강한 바람이 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서 대표는 "현지인들과 다녀온 사람들에 따르면 강력한 회오리바람이 지나갔다"며 "베이스캠프 일대에는 매우 광범위하게 대원 텐트와 장비, 의류 등이 퍼져 있었고 계곡 나무는 뿌리째 뽑혀 있었다는 전언도 들었다"고 말했다.

    아시아산악연맹은 이날 회의를 열어 시신 수습과 장례 등에 관한 구체적 계획을 논의했고, 시신을 수습하는 대로 유족 20여 명과 함께 현지로 향할 예정이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