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개막전부터 효과 본 현대캐피탈의 과감한 결단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농구/배구

    개막전부터 효과 본 현대캐피탈의 과감한 결단

    뉴스듣기

    주장 문성민 라이트로 복귀하며 백업으로

    현대캐피탈은 주장 문성민이 라이트 포지션으로 복귀하며 선발 명단에서 빠지는 과감한 결단을 내렸다. 그리고는 대한항공과 새 시즌 개막전에서 완승을 거두고 기분 좋은 출발에 나섰다.(사진=한국배구연맹)
    최태웅 감독의 과감한 결단이 성공적으로 출발했다.

    2018~2019시즌을 앞두고 현대캐피탈은 외국인 선수 파다르를 영입했고, 자유계약선수(FA) 전광인도 데려왔다. 기존의 문성민까지 V-리그 최강의 공격 라인업을 구성했다.

    여기서부터 최태웅 감독의 고민이 시작됐다. 세 선수 모두 공격 성향이 강한 특징 탓에 세 명 모두 코트에 나서는 상황에서는 수비가 약점이 될 수밖에 없었다. 실제로 지난 제천·KAL컵 남자프로배구대회에서 이 문제가 두드러졌고, 결국 최태웅 감독은 박주형을 투입해 급한 불을 꺼야 했다.

    컵 대회 이후 약 한 달의 고민 끝에 최태웅 감독은 문성민을 선발 명단에서 제외하는 강수를 뒀다. 대신 남은 레프트 한 자리는 박주형과 허수봉에게 맡겼다. 이 둘이 남은 레프트 한 자리를 차지한 전광인과 함께 서브 리시브 부담을 나누도록 했다.

    최태웅 감독은 문성민을 ‘소방수’ 역할이라고 정의했다.

    수비 부담이 적은 라이트 포지션으로 복귀하며 파다르의 백업 자원 역할을 맡게 된 문성민이다. 하지만 전광인 또는 박주형, 허수봉이 흔들리는 경우 그 역할을 대신하는 것도 문성민이다. 그야말로 문성민은 현대캐피탈의 위기 상황에서 가장 먼저 최태웅 감독이 찾는 선수가 됐다.

    현대캐피탈 입단 후 줄곧 주전 공격수로만 활약했던 문성민이라는 점에서 자존심에 큰 상처를 입을 법했다. 개막전에서도 문성민은 연습복을 한 번도 벗지 않은 채 웜업존에서 코트에 나선 동료들을 응원하는 역할을 했다.

    하지만 최태웅 감독은 “성민이에게 절대로 자존감을 잃지 말라고 했다”면서 “성민이는 주장을 맡아 팀의 중심 역할을 했던 선수다. 좋은 인성을 가진 성민이 덕분에 활기찬 팀 분위기를 만들 수 있었다. 모두가 그 점을 인정하고 있으니 문성민답게 책임감 갖고 자기 역할을 해달라고 주문했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대한항공과 새 시즌 개막전에서 현대캐피탈은 불안했던 서브 리시브가 안정되며 새롭게 합류한 파다르, 전광인 그리고 박주형까지 고른 활약을 펼쳤다. 새롭게 주전 세터 역할을 맡게 된 이승원의 활약도 기대 이상이었다.

    최태웅 감독은 “승원이가 기대 이상으로 차분하게 잘 풀었다. (노)재욱이의 손때가 아직 남아있지만 그걸 지우려면 시간이 걸린다. 지금은 승원이가 팀을 이끌어 가야 한다”고 과감한 변화 속에 이승원의 중요한 역할을 강조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