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현대캐피탈, 새 시즌 개막전서 대한항공 셧아웃 승리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농구/배구

    현대캐피탈, 새 시즌 개막전서 대한항공 셧아웃 승리

    뉴스듣기

    새 외국인 선수 파다르 맹활약

    지난 시즌까지 우리카드에서 활약했던 파다르는 현대캐피탈 유니폼을 입고 V-리그 데뷔전에서 맹활약하며 여전한 기량으로 승리를 이끌었다.(사진=현대캐피탈 스카이워커스 배구단)
    팀을 옮겨도 파다르의 폭발적인 활약은 계속된다.

    현대캐피탈은 13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대한항공과 도드람 2018~2019 V-리그 남자부 개막전에서 3-0(25-21 25-23 25-20)으로 승리했다.

    새롭게 합류한 외국인 선수 파다르가 양 팀 최다 26득점을 폭발한 현대캐피탈(1승.승점3)은 전광인(9득점), 박주형(8득점)이 고른 활약까지 더해지며 적지에서 지난 시즌 챔피언결정전 패배의 아쉬움을 씻었다.

    블로킹에서는 4-8로 열세를 기록했지만 서브는 7-0으로 일방적인 우위를 선보였다. 범실도 17-21로 적은 덕에 귀중한 첫 승리를 손에 넣었다.

    대한항공(1패)은 정지석(14득점)과 곽승석(10득점)이 제 몫을 했지만 가스파리니(7득점)가 다소 주춤한 탓에 챔피언의 자존심을 구겼다.

    원정팀 현대캐피탈은 첫 세트부터 V-리그 검증을 마친 새 외국인 선수 파다르가 폭발했다. 세트 막판 연이은 서브 득점을 성공하는 등 서브로만 3득점하며 총 11득점을 몰아쳤다. 여기에 19-18에서 교체 투입돼 강력한 서브로 1점을 내고 뒤이어 상대의 리시브 불안으로 신영석의 오픈을 만든 이시우의 활약도 알토란 같았다.

    기분 좋은 출발에 나선 현대캐피탈은 2세트도 대한항공의 맹추격을 뿌리치고 가져오며 승기를 잡았다. 1세트에 레프트로 선발 출전한 허수봉 대신 2세트에 선발로 코트에 나선 박주형이 5점을 보태며 파다르의 어깨를 가볍게 했다.

    2세트 중반 이후 몸이 풀린 듯 추격을 시작했던 대한항공은 3세트에 힘을 냈다. 하지만 9-9에서 한선수의 서브 범실에 이은 파다르의 서브 득점으로 점수차가 2점으로 벌어졌고, 이 점수차를 끝내 뒤집지 못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