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커쇼의 눈물' 다저스 운명, 류현진 어깨에 달렸다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야구

    '커쇼의 눈물' 다저스 운명, 류현진 어깨에 달렸다

    뉴스듣기

    '밀워키 팬들 신났네' LA 다저스 클레이튼 커쇼가 13일(한국 시각) 밀워키와 NLCS 1차전에서 3이닝 만에 강판하자 상대 팬들이 즐거워 하고 있다.(밀워키=게티이미지/노컷뉴스)
    '괴물'의 어깨가 더 무거워졌다. LA 다저스의 에이스 클레이튼 커쇼(30)가 무너지면서 2선발 류현진(31)의 책임감이 더 커졌다.

    다저스는 13일(한국 시각) 미국 밀러파크에서 열린 내셔널리그 챔피언십시리즈(NLCS·7전 4승제) 1차전에서 5 대 6 패배를 안았다. 커쇼가 선발로 나섰지만 수비 불안 속에 조기 강판해 먼저 일격을 당했다.

    이에 따라 14일 2차전 승리가 절실해졌다. 다저스는 류현진이 선발 등판한다. 류현진은 지난 5일 애틀랜타와 NL 디비전시리즈(DS) 1차전에서 7이닝 4피안타 무실점 쾌투를 펼친 바 있다.

    류현진에 이어 NLDS 2차전에 선발 등판한 커쇼는 8이닝 무실점 역투로 에이스의 자존심을 지켰다. 그러나 NLCS 1차전에서는 다시 가을에 약한 징크스를 떨치지 못했다.

    이날 커쇼는 3이닝 동안 6피안타(1홈런) 5실점(4자책)으로 무너졌다. 특히 상대 투수에 홈런을 맞으며 패전까지 안았다. 커쇼는 1 대 0으로 앞선 3회 상대 좌완 불펜 브랜든 우드러프에게 동점포를 맞았다.

    이날 다저스 야수진이 커쇼를 돕지 못한 탓도 적잖았다. 커쇼는 1 대 1이 된 3회 무사 1, 2루에서 주포 라이언 브론을 1루수 파울 뜬공 처리했다. 그러나 헤수스 아길라 타석 때 포수 야스마니 그랜달의 패스트볼로 1사 2, 3루에 몰렸다. 이후 아길라의 1루수 직선타 때는 그랜달의 미트가 배트에 닿으면서 타격 방해 판정으로 1사 만루가 됐다. 커쇼는 에르난 페레스에 희생타를 맞고 역전 점수를 내줬다.

    4회도 아쉬운 수비 실수가 나왔다. 무사 1루에서 커쇼는 올란도 아르시아에 좌전 안타를 내줬는데 좌익수 크리스 테일러가 타구를 더듬으며 2, 3루에 몰렸다. 이후 커쇼는 대타 도밍고 산타나에게 좌전 적시타를 맞고 고개를 떨궜다. 설상가상으로 바뀐 투수 라이언 매드슨이 브론에게 적시타를 맞으면서 커쇼의 자책점이 늘었다.

    다만 다저스는 무서운 뒷심으로 2차전에 대한 희망을 키웠다. 다저스는 1 대 6으로 뒤진 2사 만루에서 2회 선제 솔로 홈런을 날린 매니 마차도와 맷 켐프의 연속 안타로 3점을 냈다. 9회도 2사 1루에서 테일러가 우중간 3루타를 뽑아내 1점 차까지 추격했다. 저스턴 터너가 삼진을 당하면서 경기는 끝났다.

    다저스로서는 2차전 류현진의 호투가 절실하다. 류현진은 밀워키를 상대로 2013시즌 7⅓이닝 2실점으로 승리를 따낸 바 있다. 월드시리즈 우승을 노리는 다저스의 운명이 류현진의 어깨에 달렸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