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김진태 의원의 여당 의원 비서관 특채 의혹 주장에 금융위 "사실 아냐"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금융/증시

    핫이슈 2018 국정감사

    김진태 의원의 여당 의원 비서관 특채 의혹 주장에 금융위 "사실 아냐"

    뉴스듣기

    -김진태 의원 등 국회 정무위 소속 한국당 의원들 성명에 반박
    -금융위 "정책전문관 모집에 의원 비서관 출신 3명 응시했다"고 밝혀

    11일 국감에서 질의, 답변하는 한국당 김진태 의원(왼쪽)과 최종구 금융위원장(오른쪽). (사진=의사중계시스템 화면 캡처)

    자유한국당 김진태 의원이 민병두 국회 정무위원장의 비서관 출신이 금융위원회에 특채됐다고 주장한데 대해 금융위원회가 반박하고 나섰다.

    금융위는 12일 보도자료를 통해 정무위 소속 한국당 의원들이 이날 발표한 성명에서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노 모씨를 민병두 의원실 비서관이라는 사실을 알고 정책전문관으로 채용했다는 점을 시인했다며 이는 "민병두 의원이 부탁하지 않았다면 금융위원장이 알 수가 없다는 것이 명백해 보인다"고 한 데 대해 "사실과 다르다"고 해명했다.

    금융위는 올해 2월 "금융위원장이 '정책전문관 채용계획'의 주요내용에 대해 보고 받았고, 모집 공고 결과 노 씨를 포함한 국회의원 비서관 출신 3명 등 총 7명이 지원했음을 보고 받았다"고 밝혔다.

    정책전문관 채용계획이란 '전문 임기제 공무원(4급) 채용 계획'으로 직무내용은 '국회 입법심의과정 및 예산 심의과정 등 지원, 위원장 정책자문 등'이었다고 금융위는 설명했다.

    금융위는 이어 "최 위원장은 채용절차엔 일절 관여하지 않았으며 어떠한 연락을 받거나, 어떠한 지시를 한 바도 없음을 알려드린다"고 밝혔다.


    앞서 김진태 의원은 11일 열린 국회 정무위원회의 금융위원회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금융위가 올해 2월 직제를 신설한 정책전문관에 정무위 소속 여당 의원인 민병두 의원의 비서관 출신인 노 씨가 채용된 데 대해 특채 의혹을 제기했다.

    이날 김 의원은 최 위원장을 상대로 노 전문관 채용 당시에 그가 민 의원 비서관인 사실을 알고 있었느냐고 물었고 최 위원장은 알고 있었다고 답했다.

    이를 두고 김 의원 등 한국당 의원들은 최 위원장이 "민 의원 비서관이라는 사실을 알고 채용했음을 시인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금융위는 그러나 12일 보도자료에서 이에 대해 최 위원장이 '채용계획과 모집공고 결과를 보고 받아 알게 된 것'이며 당시 응시자 중에는 다른 국회의원 비서관 출신들도 있었다고 해명한 것이다.

    한국당 김진태 의원등 정무위 소속 의원들은 12일 기자회견을 갖고 민 의원을 형사고발하겠다며 정무위원장도 사퇴하라고 요구해 이에 반발한 여당 의원들의 의사진행 발언 등으로 금융감독원에 대한 국정감사가 중단되는 등 파행이 빚어졌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