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편의점 4개사, 올해 8개월간 1천900개 점포 폐업"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기업/산업

    "편의점 4개사, 올해 8개월간 1천900개 점포 폐업"

    뉴스듣기

    경기침체에 따른 매출 감소와 인건비 부담 등의 영향으로 올해 폐업한 편의점이 1천900개에 이르는 것으로 집계됐다.

    자유한국당 정유섭 의원은 12일 중소벤처기업부 국정감사에서 "CU, GS25, 세븐일레븐, 미니스톱 등 편의점 4개사의 올해 폐업점포 수가 8월 말 기준 1천900개로 작년 한 해 1천367개를 훌쩍 넘었다"고 밝혔다.

    CU는 올해 개업 점포가 849개인 반면 폐업점포가 1천4개로 폐업률이 작년 7.4%에서 올해 118.3%까지 높아졌다. 세븐일레븐과 미니스톱 폐업률은 각각 63.9%, 67.1%로 나타났고 GS25는 43.6%였다.

    편의점 4개사의 점포당 월평균 매출액은 2016년 5천320만원에서 올해 5천140만원으로 3.3% 감소했다.

    정유섭 의원은 "정부는 골목상권 바로미터인 편의점업계의 위기를 인식하고 비용부담 원인인 최저임금 인상속도를 줄여야 한다"고 주장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