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15일 판문점서 남북고위급회담…평양공동선언 이행 속도낸다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통일/북한

    15일 판문점서 남북고위급회담…평양공동선언 이행 속도낸다

    뉴스듣기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지난달 19일 백화원 영빈관에서 정상회담을 마친 뒤 평양공동선언서에 서명한 뒤 펼쳐 보이고 있다. (사진=평양사진공동취재단)
    '평양공동선언' 이행 방안을 협의할 남북 고위급회담이 오는 15일 판문점에서 열린다.

    통일부는 12일 "조명균 통일부 장관을 수석대표로 하는 고위급회담이 15일 판문점 평화의집에서 개최된다"고 밝혔다.

    통일부에 따르면 정부는 지난 8일 통지문을 통해 12일에 고위급 회담을 열자고 제안했는데, 북측은 15일 개최로 수정 제의해왔고 이날 이에 동의하는 내용의 통지문을 다시 북측에 전달했다.

    통일부는 "조명균 장관을 수석대표로 하고 해당 의제별 담당 부처 차관 등을 대표로 하는 대표단을 구성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북측에서는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이 단장으로 나설 것으로 보인다.

    통일부는 "이번 남북고위급 회담을 통해 '9월 평양공동선언' 이행 방안을 전반적으로 협의하고, 구체적 이행방안 논의를 위한 분야별 후속회담 일정을 북측과 협의해 확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따라 이번 고위급 회담에서는 ▲군사공동위원회 가동 ▲ 철도·도로 연결 연내 착공식 ▲산림분야 협력 ▲보건·의료 분야 협력 등 평양 공동선언에 명시된 주요 합의 사항들을 이행하기 위한 후속 회담 일정이 우선적으로 논의될 것으로 보인다.

    특히 10월중에 서울에서 열기로 한 평양예술단의 서울 공연 문제가 시급한 사안으로 다뤄질 전망이다.

    이와함께 이산가족 상설면회소 개소와 화상상봉, 영상편지 교환 등 이산가족 문제의 근본적인 해결을 논의할 적십자회담 일정도 협의될 예정이다.

    통일부는 "'판문점선언'과 '평양공동선언'을 속도감 있게 이행하면서 남북관계를 새로운 높은 단계로 진전시켜 나가고, 한반도 평화번영을 위한 노력을 지속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