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美 재무부, '대북사업 주의' 국내 은행에 직접 요구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금융/증시

    美 재무부, '대북사업 주의' 국내 은행에 직접 요구

    뉴스듣기

    지난달 남북정상회담 기간 국책은행·시중은행 접촉
    "강압적 아니었지만, 미국 정부 직접 접촉 전례 없어"

    미 재무부 전경
    미국 재무부가 지난달 남북정상회담 기간 국내 국책은행과 시중은행에 직접 연락해 대북사업에 주의할 것을 요구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례적인 미국 정부의 행보에 논란이 불거질 전망이다.

    12일 은행권에 따르면 지난달 20일을 전후해 미국 재무부가 산업은행과 기업은행, 농협은행 등 국내 국책은행·시중은행 여러 곳에 접촉해 대북 사안을 논의했다. 접촉은 직접 대면이나 전화통화 등으로 이뤄졌다고 한다. 남북정상회담(9월 18~20일) 시기와 겹친다.

    미국 측은 재무부 테러·금융정보국 간부, 각 은행은 부행장·이사급 인사들이 접촉에 나선 것으로 전해졌다. 미국 측은 유엔과 미국의 대북제재 사항을 설명하고, 각 은행의 대북사업 현황을 질의하면서 국제제재 위반에 주의해달라고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접촉이 온건한 분위기에서 타당한 메시지 전달로 종료됐다는 게 은행권 입장이다. 한 은행 관계자는 "'대북제재가 유지되고 있으니 협조해달라'는 당부를 들었다고 한다. 강압적인 분위기는 아니었다"면서 "미국 정부와 직접 접촉한 적은 이전에 없었다"고 전했다.

    다른 은행 관계자도 "대북사업을 묻기에 '검토만 하고 있을 뿐 진행 중인 게 전혀 없다'고 답하고 끝난 수준으로 안다"며 "미국 측 입장은 세컨더리 보이콧 피해에 주의해달라는 정도였다고 한다"고 전했다.

    다만 미국 정부가 우리 금융기관을 직접 단속한 형식이 논란거리다. 은행 일각에서는 "기분좋은 이벤트는 아니다"라는 반응이 나왔다.

    최근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미국의 승인'을 5·24 조치 해제의 전제조건으로 언급한 데 이어, 이번 사건까지 불거져 한미 양국간 불협화음을 키울 가능성도 엿보인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