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한계 중소기업 7년새 33% 늘어 … 경제뇌관 작용 우려"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기업/산업

    "한계 중소기업 7년새 33% 늘어 … 경제뇌관 작용 우려"

    뉴스듣기

    영업을 해서 벌어들인 이익으로 이자도 감당하지 못하는 '한계 중소기업'이 7년 새 33%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12일 자유한국당 정유섭 의원이 한국은행과 중소벤처기업부에서 받은 자료에 따르면 한계 중소기업 수는 작년 말 기준 2천730개로 외부감사 대상 중소기업의 14.4%를 차지했다.

    한계 중소기업은 영업이익을 이자 비용으로 나눈 지표인 이자보상배율이 1 미만인 상태가 3년째 지속된 기업을 말한다.

    한계 중소기업은 2010년 2천50개에서 2015년 2천754개 등으로 증가하다가 2016년 2천666개로 감소했으나 지난해 2천730개로 다시 늘었다.

    특히 한계 중소기업 가운데 8년간 한계 상황 경험이 2회 이상인 곳이 2천53개로 전체의 75.2%에 달했다.

    8년 내내 한계기업으로 있는 중소기업도 329개로 외부감사 대상 중소기업의 1.7%에 이른다. 이는 중소기업 100곳 중 2곳에 해당한다.

    정 의원은 "한계 중소기업은 수익성, 안전성, 이자 부담능력 지표가 악화해 제때 구조조정이 안되면 연쇄도산 위험이 있어 경제 뇌관으로 작용할 우려가 있다"고 지적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