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국방부 "비행금지구역 확대 등 군사합의안 美와 긴밀히 협의"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국방/외교

    국방부 "비행금지구역 확대 등 군사합의안 美와 긴밀히 협의"

    뉴스듣기

    국방부 (사진=자료사진)
    국방부는 남북정상회담에서 체결된 군사합의안에 대해 주한미군과 긴밀한 협의를 해왔다고 재차 강조했다.

    국방부는 12일 군사분계선 일대에서의 비행금지구역 확대 등 군사합의안 내용을 평양회담 이틀 전에 미군에 통보했다는 보도와 관련해 "사실이 아니다"며 "판문점선언 이후 9·19 군사합의, 체결을 위한 남북장성급 회담 개최를 전후해 유엔사 및 주한미군측과 수십 차례에 걸친 고위급 및 실무급차원의 긴밀한 협의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특히 비행금지구역 설정 등을 포함한 지상·해상·공중에서의 상호 적대행위 중지 관련 내용은 남북간 최초 논의단계부터 유엔사측에 정보공유 및 의견수렴 과정을 진행했다고 국방부는 설명했다.

    국방부는 아울러 '9·19 군사합의' 이행 과정에서 유엔사 등 미측과 다층적이고 다각적인 협의와 협력을 지속해 나가고 있다고 강조했다.

    국방부는 군사분야 합의서가 체결됐던 지난달 19일에도 "주한미군 측과 52차례 협의했다. 유엔군사령부도 (군사분야 합의서에) 공감하고 있다"고 밝힌바 있다.

    그러나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이 정상회담 전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통화하면서 군사분야 합의에 대해 여러가지 질문을 한 것으로 최근 알려지면서 미국이 군사합의에 대해 불만을 표출한 것 아니냐는 관측이 제기됐다.

    일부 외신은 폼페이오 장관이 강 장관에게 전화로 군사분야 합의서를 거론한 뒤 군사분계선(MDL) 일대에 비행금지구역을 설정한 데 대해 "대체 무슨 생각을 하는 것이냐"고 화를 냈다고 보도하기도 했다.

    국방부 관계자는 "회담결과가 바로 나오는데 비행금지구역 설정같은 중요한 사안을 미군과 협의하지 않을 수 있겠느냐"며 "미군도 동의한 것이고 현재 실행을 위한 구체적 협의를 계속하고 있다"고 말했다.

    남북은 양측 군사분계선(MDL)을 중심으로 10~40km 지역을 비행금지구역으로 설정해 11월부터 시행하기로 합의한 상태로 주한미군이 운용하는 공군전력도 적용된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