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서울 아파트 값 상승폭 4주 연속 축소…경기도는 '확대'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기업/산업

    서울 아파트 값 상승폭 4주 연속 축소…경기도는 '확대'

    뉴스듣기

    (사진=스마트이미지 제공)
    9.13 대책 발표 이후 서울 아파트값 상승폭이 4주 연속 축소된 반면 경기도는 호재 지역을 중심으로 가격 오름폭이 커졌다.

    11일 한국감정원 조사에 따르면 지난 8일 조사기준 서울의 주간 아파트값은 지난주 대비 0.07% 상승했다. 이는 지난달 10일 0.45% 오른 이후 정부 9·13 대책 영향으로 4주 연속 오름폭이 줄어든 것이다.

    서울의 동남권인 강남 4구는 0.05%로 지난주와 같은 수준을 유지했으나, 도심권(0.07%), 동북권(0.08%), 서북권(0.10%), 서남권(0.05%) 등은 일제히 지난주보다 오름폭이 줄었다.

    교통 호재가 있는 곳이나 저평가된 곳은 일부 강세를 보이고 있으나 매수자들이 대체로 관망하면서 거래가 줄고 가격 상승폭도 줄었다.

    서울의 주택시장이 안정세를 보인 것과 달리 지난주 상승폭이 0.02%였던 경기도의 아파트값은 금주 0.10%로 눈에띄게 확대됐다.

    특히, 일산 덕양구는 능곡재개발과 대곡역세권 개발 사업 등의 호재로 지난주 0.09%에서 금주 0.40%로 오름폭이 커졌다.

    부천시도 1·7호선 역세권과 GTX-B 노선 인근으로 수요가 유입되며 지난주보다 높은 0.36% 상승했다.

    이밖에 광명(0.19%)·김포(0.19%)·용인(0.17%)·안양 동안구(0.24%) 등도 지난주보다 더 많이 올랐다.

    지방 아파트값은 지난주 -0.03%에서 금주 -0.05%로 낙폭이 커졌으나 경기지역 아파트값 상승폭 확대로 지난주 보합이던 전국의 아파트값이 상승(0.01%) 전환했다.

    한편, 전국 아파트 전셋값은 지난주에 이어 0.02% 하락하며 약세가 이어졌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