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IPTV 3사, VOD 상영 전 광고로 5년간 3천100억 벌어"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IT/과학 일반

    "IPTV 3사, VOD 상영 전 광고로 5년간 3천100억 벌어"

    뉴스듣기

    신용현 의원 "소비자로부터 이중으로 이익 얻은 것"

    돈을 주고 보는 인터넷TV(IPTV)의 유료 주문형비디오(VOD)에도 사업자들이 광고를 붙여서 막대한 수익을 올렸다는 지적이 나왔다.

    11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바른미래당 신용현 의원이 방송통신위원회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최근 5년 간 IPTV 사업자들은 유료·무료 VOD 앞에 삽입하는 프리롤(Pre-roll) 광고로 3천100억원이 넘는 수익을 올렸다.

    업체별로 보면 KT가 1천680억원으로 가장 많았고, SK브로드밴드가 900억원, LG유플러스가 580억원 순이었다.

    IPTV 3사의 유료 VOD 수신료 매출액은 지난 2013년 3천260억원에서 지난해 5천900억원으로 4년 새 80%가량 늘었다. 이 기간 유료 VOD로 KT는 1조2천억원, SK브로드밴드는 6천600억원, LG유플러스는 4천억원의 누적 매출을 기록했다.

    방통위는 VOD 광고가 방송광고 규제 적용대상이 아니라서 법적 제재가 어렵지만, VOD 프리롤 광고 개수 및 시간 등에 대해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및 관련 협회와 공동으로 사업자 자율 가이드라인을 마련한 바 있다는 입장이다.

    신 의원은 "만약 사업자가 유료 VOD에 붙는 프리롤 광고를 통해 조금이라도 이익을 얻는다면 이는 사업자가 소비자로부터 이중으로 이익을 얻은 것"이라고 지적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