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남산예술센터 10년을 평가한다' … '2018 남산포럼'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문화 일반

    '남산예술센터 10년을 평가한다' … '2018 남산포럼'

    뉴스듣기

    내년 운영 10년을 맞는 서울문화재단(대표 김종휘) 남산예술센터가 '남산예술센터, 10년의 평가와 그 이후'를 주제로 한 '2018 남산포럼'을 개최한다고 10일 밝혔다.

    15일 오후 3시 남산예술센터 드라마센터에서 진행되는 포럼은 ▲'공공성과 남산예술센터의 정체성(조만수 평론가, 전 남산예술센터 드라마터그)' ▲'작업, 창작자, 남산예술센터(박해성 연출가, 상상만발극장)' ▲'공공극장으로서의 드라마센터 정상화를 위한 6개월, 쟁점과 현황(김옥란 연극평론가)' ▲'남산예술센터 10년 결산과 과제(우연 남산예술센터 극장장)' 등의 발제가 이뤄진다.

    이어 연극평론가 김미도 사회 아래, 연출가 구자혜와 작가이자 연출가인 정진세가 토론 패널을 맡아 현장 참여자의 의견을 들으며 극장의 향방에 관해 이야기를 나누는 종합토론이 진행된다.

    남산예술센터는 지난 2009년 서울시와 학교법인 동랑예술원(서울예술대학교)의 문화사업계약을 통해 공공극장으로 재개관했다.

    지난 1월, 동랑예술원으로부터 계약종료 요청이 있어 남산예술센터는 운영 종료 위기를 맞기도 했으나, 서울시와 서울문화재단은 당초 약정된 계약기간인 2018년~2020년까지의 극장 운영을 유지하기로 잠정적 결론을 내렸다.

    이와 별도로 현장 연극인들은 '공공극장으로서 드라마센터 정상화를 위한 연극인 비상대책회의'를 운영하며 논의를 진행해 나가고 있다.

    남산예술센터는 "2019년 시즌프로그램을 준비하기에 앞서 극장의 향방과 미래에 대해 연극인과 관객의 의견을 듣기 위해 이번 포럼을 기획했다"고 밝혔다. 포럼 참여는 남산예술센터 홈페이지를 통해 하면 된다. 참가비 없음.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