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노희경 작가&다큐 'B급 며느리' 올해 성평등문화상 선정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문화 일반

    노희경 작가&다큐 'B급 며느리' 올해 성평등문화상 선정

    뉴스듣기

    노희경 작가. (자료사진/노컷뉴스)
    노희경 작가와 다큐멘터리 '비(B)급 며느리'가 '올해의 성평등문화상'을 수상한다.

    문화체육관광부가 2018년 '올해의 성평등문화상' 중 '성평등문화인상' 수상자로 노 작가를, '성평등문화콘텐츠상' 수상작으로 '비(B)급 며느리'를 각각 선정했다고 10일 밝혔다.

    이 상은 문화를 매개로 성평등과 관련한 사회 인식을 높이고, 성평등 환경 조성에 기여한 인물(단체)과 문화콘텐츠를 선정해 격려하는 상이다.

    노 작가는 1995년 문화방송(MBC) 베스트극장 '엄마의 치자꽃'으로 데뷔해 24여 년 동안 드라마 작가로 활동하고 있다.

    심사위원회는 "노 작가는 대중매체(미디어)를 통해 소외계층, 소수자, 사회적 약자들의 현실감 있는 이야기와 사회 이면을 보여주고, 사회 문제에 대한 인식을 높이는 데 공을 세웠다"라고 선정 이유를 밝혔다.

    대표적인 드라마 작품으로는 '라이브'(2018), '디어마이프랜드'(2017), '꽃보다아름다워'(2004) 등이 있다.

    '비(B)급 며느리'는 며느리와 시어머니 사이의 갈등을 담아낸 다큐멘터리 영화다. 대한민국 사회에서 시어머니와 며느리 사이의 문제로만 치부되어 온 고부갈등을 남편이자 아들인 '남성'의 시선으로 보여, 고부갈등을 여성만의 문제가 아닌 가족 모두가 공감하고 해결해야 하는 사회적 문제로 인식을 전환하는 데 일조했다는 평을 받았다.

    시상식은 12일 오후 3시 한국프레스센터 국제회의장에서 열린다. 수상자는 문체부 장관 표창과 상금 500만 원을 받는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