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해커놀이터 '쇼단', 韓 사물인터넷 노출 1위…"정부 대응 미흡"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컴퓨터/인터넷

    해커놀이터 '쇼단', 韓 사물인터넷 노출 1위…"정부 대응 미흡"

    뉴스듣기

    송희경 의원, IoT 보안 취약점 신고 962건, CCTV 검색 노출 가장 많아

    (사진=스마트이미지 제공/자료사진)
    세계 최초 사물인터넷(IoT) 검색엔진 '쇼단(shodan.io)'에 국내 IoT 기기 취약 정보가 대량 노출되고 있지만 정부의 대응이 미흡하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나타났다. 그러나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부(이하 '과기정통부')와 인터넷진흥원의 파악 및 대응이 미흡하다는 로 나타났다.

    쇼단은 인터넷에 연결된 모든 기기의 다양한 정보를 제공하는 곳이다. 정보에는 시스템상 허점 등 취약점도 포함되어 해커들이 공격대상을 물색할 때 주로 사용된다. 이런 이유로 쇼단은 '어둠의 구글', '해커들의 놀이터'라고 불리기도 한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송희경 의원(자유한국당)은 쇼단에서 가장 인기 많은 필터인 'webcam(웹캠)'으로 검색한 결과 한국에서 404개가 검색됐다고 밝혔다. 이는 검색되는 국가들 중 세 번째로 많은 수치다. CCTV 검색 건수는 1140개로 1위를 차지했다. 이 중 비밀번호조차 설정 안 돼있는 카메라들은 별도의 해킹과정 없이 바로 접근해 실시간으로 영상을 볼 수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실제 한국인터넷진흥원이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IoT 보안 취약점 신고 및 조치 건수는 현재(2018년 상반기 기준)까지 총 962건으로, 최근 3년간 집중돼고 있다.

    쇼단에서는 IP카메라 뿐 만 아니라 인터넷에 연결되는 기기라면 모두 검색이 가능해 잠재적 위험성이 크다. 실제로 쇼단에서 검색한 정보를 토대로 군사기밀 노출, DDoS 공격, 랜섬웨어 공격 등의 피해사례들이 발견된 바 있다. 산업제어시스템, 라우터, 교통 관제 시스템, 의료 기기, 냉장고 등 24시간 가동되는 장치들의 피해도 더욱 우려된다.

    송희경 의원에 따르면 최근 한국인터넷진흥원은 통신사와 기업·IoT 실증 사업·보안업체 등이 활용할 수 있도록 IoT 기기 보안 취약점 정보를 검색하는 '한국형 쇼단'을 개발중이다. 45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올해 말 개발 완료 계획이다. 그러나 전세계적으로 일반인들에게도 공개된 쇼단의 문제점들에 대해서는 별다른 대책을 취하지 않고 있어 한계가 있다는 지적이다.

    특히 올해부터 과기정통부와 한국인터넷진흥원이 시행중인 'IoT보안 인증제'는 현재까지 4곳의 업체가 신청해, 통과된 업체는 1곳에 불과했다.

    송 의원은 "정보보안과 물리적 보안을 융합한 보안 대책이 대두되는 상황에서 다양한 위험에 보다 정확히 대비해야 한다"면서 "정부는 쇼단에 노출되고 있는 국내 IoT기기 취약점을 인지 및 분석해 적극적인 대응에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민간의 사이버보안역량을 강화하는 화이트해커들이 활발히 활동할 수 있도록 제도 개선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