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펜타 카메라만 강조하기엔 아깝다, 기본 ABCD 강화하고 카메라 더한 것"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디지털/가전

    "펜타 카메라만 강조하기엔 아깝다, 기본 ABCD 강화하고 카메라 더한 것"

    뉴스듣기

    황정환 부사장 "V40 씽큐, 카메라에 고객 니즈 담고 편의 최대로 끌어올렸다"
    5G·폴더블 준비중…LG스마트폰 사업 체질 개선 "내후년 흑자 전환"

    LG전자가 4일 서울 마곡에 위치한 ‘LG사이언스파크’에서 국내 언론 대상 MC사업본부 기자 간담회를 열었다. 새 전략 스마트폰 LG V40 ThinQ와 사업방향을 소개하는 LG전자 MC사업본부장 황정환 부사장. (사진=LG전자 제공)
    "후면에 트리플 카메라를 장착한 것은 카메라 '고객의 장면 하나하나를 놓치지 않기 위해'서다. 그러나 단순히 카메라 숫자만 늘린 제품은 아니다. 화면비는 넓지만 가볍고 한 손에 쏙 들어오면서 지문이 잘 안 묻는 무광에, 오디오 퀄리티도 개선하고 내구성을 강화하면서 스마트폰의 기본 ABCD를 다 담고 있다. 여기에 (펜타)카메라가 추가된 것이다"

    4일 황정환 LG전자 부사장은 세계 최초로 펜타(5개) 카메라를 장착한 V40 씽큐를 공개하면서 "카메라만 강조된 것은 아깝다"며 이렇게 설명했다.

    황 부사장이 말하는 스마트폰의 ABCD는 오디오, 배터리, 카메라, 디스플레이(Audio, Battery, Camera, Display)다. 완성도를 높인 플랫폼을 기반으로 카메라뿐 아니라 스마트폰 중 가장 많이 쓰는 네 가지 기본 기능에 집중해 차별화된 경험을 제공하겠다는 포부다.

    황 부사장은 "올해는 사상 처음으로 스마트폰 시장의 역성장이 예상되고 해외 저가 제품들의 공세가 강화되는 등 사업 환경이 어려워지고 있지만 LG 스마트폰의 지향점이 고객이라는 점은 변함이 없다"면서 "가장 많이 쓰면서도 불만도 많은 기능인 카메라에 역량을 집중해 고객의 편익을 최대한 끌어올릴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서울 강서구 마곡동 LG 사이언스파크에서 공개된 LG V40 씽큐는 5개의 카메라로 표준각, 광각 망원 렌즈가 제공하는 다양한 화각과 전면에도 표준각, 광각 등 듀얼카메라로 아웃포커스 등의 성능을 높인 게 특징이다.

    세 개의 카메라로 비추는 장면을 한 화면에서 볼 수 있는 '트리플 프리뷰', 셔터 한 번이면 서로 다른 렌즈로 촬영한 연속 사진과 이 사진들을 영상으로 저장하는 '트리플 샷'으로 재미있는 사용자 경험(UX)을 제공한다. 정지된 사진의 일부 영역만 지정해 동영상처럼 움직이는 '매직포토' 기능도 지원한다.

    딥러닝(deep learning)을 통한 인공지능(AI) 카메라 기능도 탑재해 피사체를 가장 돋보이게 하는 필터뿐만 아니라 잘 어울리는 구도, 화이트밸런스, 셔터스피드 등도 제공한다.

    LG전자는 시장 조사를 통해 스마트폰 사용자들이 카메라를 SNS나 웹서핑만큼 많이 사용한다는 사실에 주목했다. LG전자 V40 씽큐 개발팀은 지난 6개월간 수십만 개의 온라인 댓글을 하나하나 다 읽고 수많은 사용자를 직접 만나면서 LG 스마트폰에 대한 불만과 바람을 철저히 분석했다.

    황 부사장은 V40 씽큐 전후면에 듀얼, 트리플 카메라를 장착한 의미에 대해 "고객의 장면 하나하나를 놓치지 않기 위해"라고 했다. 단순히 카메라 숫자만 늘린 제품은 아니라는 것이다.

    그는 "87%가 넘는 고객이 카메라 기능을 선호한 설문 조사를 바탕으로 카메라로 대충 찍어도 최적의 화질을 얻기 위해 많은 고민을 했다"면서 "우리가 내린 정의는 라이프앤 스토리였다"고 말했다.

    사용자들은 스마트폰으로 찍은 사진을 바로바로 공유하면서, 이를 통해 자신의 라이프를 담고 스토리를 만들어내는 고객들이 늘어나고 있다는 것이다.

    이러한 고객의 삶과 이야기를 빠짐없이 전달하기 위해서는 DSLR 카메라만큼이나 다양한 '화각'이 필요하고, 이를 또 놓치지 않으면서도 쉽고 빠르게 소셜 네트워크에 공유할 수 있도록 했다. 여기에 화질·편의성을 보강하기 위해 하드웨어 설계부터 소프트웨어 알고리즘까지 고객 관점으로 새롭게 들여다봤다고 강조했다.

    황 부사장은 "V40 씽큐는 사진 촬영을 중요하게 생각하는 고객들을 지원하는 차원에서 만들어졌다. 겸허한 마음으로 고객의 쓴소리를 듣고 이를 제품에 반영시키는 데 모든 역량을 집중했다"면서 "고객 신뢰를 회복하기 위해 문제점이 100개든 1000개든 1만 개든 바꿔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LG전자는 V40 씽큐 후면에 강화유리 표면을 나노미터 단위로 미세하게 깎는 '샌드블라스트 공법'을 적용했다. 제품 모서리와 상하좌우 가장자리를 전면에서 후면까지 곡면으로 처리하면서 매끈한 일체감을 구현했다. 또 무광 컬러를 채택해 유리지만 미끄럽지 않고 부드러우면서도 지문이나 흠집이 잘 생기지 않도록 했다.

    오디오도 영국의 메리디안과 협업해, 붐박스 스피커가 성량은 풍부한 반면, 퀄리티는 떨어지는 개선했다. 6.4인치 대화면에도 169g 무게에 7.7mm 두께로, 같은 대화면 스마트폰 중 가장 얇고 가벼운 폰이라는 평가다. 이처럼 스마트폰 기본기에 더욱 충실하고 내구성을 강화한 만큼 단지 펜타 카메라만으로 주목받기엔 아깝다는 게 황 부사장의 얘기다.

    4일 오전 서울 강서구 마곡 LG싸이언스파크에서 5개의 카메라를 장착한 전략 스마트폰 LG V40 ThinQ가 소개되고 있다. LG전자는 후면에 표준·초광각·망원 등 3개, 전면에 표준·광각 2개 카메라를 탑재한 LG V40 ThinQ에 6.4인치 올레드 풀비전을 적용하고, 미국 국방부가 인정하는 군사 표준규격 'MIL-STD 810G'의 14개 항목을 통과한 탄탄한 내구성과 방수방진 성능도 최고 등급인 IP68을 충촉한다고 밝혔다. (사진=박종민 기자)
    LG전자는 플래그십 스마트폰과 더불어 중저가 모델 라인업도 보완·개선할 계획이다.

    황 부사장은 "플렉서블폰(폴더블폰)은 "고객이 스마트폰의 형태 변화에 따른 효용을 가장 높일 수 있는 방안을 중점적으로 연구하고 있다"며 "더 큰 화면을 손쉽게 사용할 수 있도록 하는 데 주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중저가 라인업도 모델 수만 늘리는 게 아니라 플랫폼 관점에서 보고 있다"며 "소비자 기호에 맞도록 여러 측면에서 강화해 나갈 생각이다"고 덧붙였다

    내년 중반을 목표로 5G 스마트폰 개발도 준비 중이다. 그는 "아직 5G에 제대로 대응할 수 있는 제조사는 전 세계적으로 2~3곳에 지나지 않는다"며 "내년 상반기 중 북미에 5G폰을 공급할 계획이며 국내에서도 5G 서비스가 개시되면 소비자가 빠른 속도와 서비스를 즐길 수 있도록 철저히 준비할 것"이라고 했다.

    LG V40 씽큐가 역대 최대 스펙을 자랑하는 만큼 얼마나 선전할지 시장의 관심이 높다. V40 씽큐가 선전해야 LG전자 휴대폰 사업을 담당하는 모바일커뮤니케이션(MC) 사업부가 적자를 벗어날 수 있다.

    MC 사업부 실적은 지난 2분기에도 상반기 전략 스마트폰 G7 씽큐의 저조한 판매량으로 시장의 예상치를 밑돌며 1000억 원 후반대의 적자를 기록했다. 3분기에도 큰 폭의 개선을 기대하기 어려워지면서 14분기 적자를 이어갈 전망이다.

    세계적인 아이돌그룹 방탄소년단을 모델로 내세워 대대적인 마케팅을 펼쳤음에도 G7 씽큐 출시 전인 올 1분기보다 영업 손실이 500억 늘어난 것은 뼈아픈 대목이다.

    황 부사장은 "작년 상반기와 올 상반기를 비교하면 사업실적이 악화된 것처럼 보일 수도 있지만, 하반기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줄더라도 예상 실적대로 가고 있다"면서 "내후년에는 여러분이 생각하는 턴어라운드 전기를 마련할 수 있다"고 전망했다.

    LG전자 스마트폰의 경우 한국 영업본부는 흑자다. 그는 "해외는 지역별로 상당히 많은 부분 개선점이 남아 있다"고 진단하고 "제품에 대한 자신감을 잃어버리지 않기 위해 올해 제품 출시를 공격적으로 했다"고 말했다.

    LG V40 씽큐는 이달 안에 출시될 예정이다. 6GB램(RAM)에 저장공간은 64GB와 128GB 두 모델로 출시된다. 색상은 뉴 플래티넘 그레이와 모로칸 블루 외에 처음으로 선보이는 카민 레드 등 3가지다.

    예약판매는 이번 주부터 진행된다. 출고가는 미정이다. 황 부사장은 "합리적인 가격에서 책정될 것"이라고 말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