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스트레스 받는 여성, 임신 잘 안된다"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과학/바이오

    "스트레스 받는 여성, 임신 잘 안된다"

    뉴스듣기

    스트레스가 심한 여성일수록 임신 가능성이 낮다는 새로운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보스턴대학 보건대학원 연구팀이 '온라인 임신 연구'(Pregnancy Study Online)에 참가하고 있는 여성 4천769명과 남성 1천272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조사 분석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밝혀졌다고 메디컬 익스프레스가 11일 보도했다.

    일상생활에서 겪는 스트레스가 어느 정도인지를 스트레스 자각척도(PSS: Perceived Stress Scale)로 측정하고 임신 성공률과의 연관성을 분석한 결과 PSS 점수가 높은 여성일수록 임신 성공률이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아멜리아 베세링크 연구원은 밝혔다.

    최고가 40점인 PSS 점수가 25점 이상인 여성은 10점 이하인 여성에 비해 임신 성공률이 13%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러한 연관성은 이 연구에 참가하기 전에 임신을 시도한 기간이 2 멘스 주기 이하인 여성이 3 멘스 주기 이상인 여성보다 강하게 나타났다.

    또 35세 이하 여성이 이러한 경향이 높았다.

    남성의 PSS 점수는 임신 성공률과 연관이 없는 것으로 밝혀졌다.

    다만 남성의 PSS 점수가 10점 미만이고 여성의 PSS 점수가 20점 이상으로 PSS 점수 차이가 큰 커플인 경우 임신 성공률이 25% 낮았다.

    이는 파트너의 스트레스 불일치가 임신 성공률에 영향을 미칠 수 있음을 시사하는 것인지도 모른다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이 연구결과는 미국 역학 저널(American Journal of Epidemiology) 최신호에 실렸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