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부산 교통약자 이동수단 '두리발' 운영 부산시설공단으로 이관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부산

    부산 교통약자 이동수단 '두리발' 운영 부산시설공단으로 이관

    뉴스듣기

    부산시가 두리발 운영을 부산시설공단에 맡기기로했다. (사진=부산시 제공)
    장애인 등 부산지역 교통약자를 위한 이동 수단인 '두리발 택시' 운영을 부산시설공단이 맡는다.

    부산시는 내년부터 교통약자의 이동 편의를 증진하기 위한 두리발 운영을 부산시설공단으로 이관한다고 20일 밝혔다.

    두리발은 2006년 10월 도입 이후 개인택시운송사업조합 등 민간에서 위탁·운영해왔다.

    시는 민선 7기 시정 혁신의 일환으로 교통약자의 이동편의 서비스를 높이기 위해 공공기관인 부산시설공단에 두리발 운영을 맡기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시는 이와 함께 5억8천800만원의 예산을 들여 올해 연말까지 노후 두리발 14대를 교체하기로했다.

    또, 내년에는 신차 30대를 증차하고 노후 차량 20대를 교체하는 등 모두 50대를 구입할 계획이다.

    시는 오는 2022년까지 노후차량 62대 교체와 신차 103대 증차를 통해 전체 두리발 차량 261대를 확보할 방침이다.

    부산시 관계자는 "두리발 운영이 부산시설공단으로 이관되면 공공성과 안정성, 책임성 강화로 이어져 교통약자의 이동편의 증진에 큰 효과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