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마라톤, 4년 만에 세계 신기록 '2시간01분39초'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스포츠일반

    마라톤, 4년 만에 세계 신기록 '2시간01분39초'

    뉴스듣기

    '4년 만에...' 케냐 킵초게가 16일(한국 시각) 독일 베를린국제마라톤대회에서 2시간01분39초의 세계 신기록으로 골인 지점을 향해 달려오고 있다.(베를린=게티이미지/노컷뉴스)
    마라톤 사상 최초로 2시간 1분대 벽이 깨졌다. 이 기세라면 2시간대 진입도 멀지 않았다. 주인공은 엘리우드 킵초게(34·케냐)다.

    킵초게는 16일(한국 시각) 독일 베를린에서 열린 2018 베를린 국제마라톤에서 42.195km를 2시간 01분 39초에 끊었다. 당초 주최 측은 2시간 01분 40초로 발표했던 기록을 곧 1초 앞당겨 정정했다.

    이는 2014년 같은 대회에서 세워진 데니스 키메토(케냐)의 2시간 02분 57초의 세계 기록을 무려 1분 18초나 앞당긴 것이다. 국제육상경기연맹(IAAF)은 "킵초게가 페이스 메이커 조스팟 보이트와 함께 달리며 반환점을 1시간 01분 06초에 돌아 세계 기록 달성 가능성을 높였다"면서 "17km를 독주한 끝에 세계 신기록을 세웠다"고 전했다.

    1~3위를 케냐가 차지하며 최강국임을 입증했다. 아모스 키프루토가 2시간 06분 23초로 2위, 윌슨 킵상(케냐)이 2시간 06분 48초로 3위에 올랐다.

    경기 후 킵초게는 IAAF와 인터뷰에서 "무슨 말로 지금 기분을 표현해야 할지 모르겠다"면서 "세계 신기록을 세워 정말 기쁘다"고 벅찬 소감을 밝혔다. 이어 "레이스 내내 힘들었지만 내가 훈련해 온 시간을 믿었고 그 시간을 떠올리며 마지막까지 나를 다그쳤다"면서 "나를 도와준 모든 사람에게 감사의 인사를 하고 싶다"고 전했다.

    킵초게는 지난 2003년 파리세계육상선수권대회 남자 5000m에서 우승하며 장거리 강자로 떠올랐다. 2004년 아테나올림픽 동메달, 2008년 베이징올림픽 은메달을 따낸 킵초게는 2012년 마라톤으로 새로운 도전을 선택했다.

    2013년 베를린마라톤대회에서 킵초게는 2시간 04분 05초로 혜성처럼 나타났다. 2016년 2시간 03분 05초로 개인 최단 기록을 단축해나갔고,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올림픽에서는 2시간 08분 44초로 금메달까지 목에 걸었다. 이런 가운데 세계 신기록까지 달성하며 마라톤 인생의 꽃을 피웠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