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숨죽인 부동산 시장 '눈치보기' 장세 속 공급확대 방안에 '촉각'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기업/산업

    숨죽인 부동산 시장 '눈치보기' 장세 속 공급확대 방안에 '촉각'

    뉴스듣기

    사진=박종민 기자
    9.13대책 이후 부동산 시장은 눈치 보기 장세가 뚜렷해지고 있는 가운데 오는 21일 정부가 발표할 공급확대 방안을 예의주시하는 분위기다.

    대출을 옥죄고 세금을 대폭 강화한 9.13부동산대책 발표 직후부터 지난 주말까지 서울 부동산 시장은 숨을 죽이고 있다.

    집을 보유한 사람이나 매수 의사가 있는 사람 모두 '섣불리 움직이지 말고 시장 상황을 지켜보자'는 분위기가 확산되고 있는 양상이다.

    부동산 중개업소에는 추가로 부담해야 할 세금과 집값 전망 등을 묻는 문의 전화가 심심치 않게 걸려왔지만 매도자나 매수자 모두 '좌고우면'할 뿐 실제 움직임은 사실상 없었다.

    용산구 한강로의 한 중개업소 대표는 "보유세가 지금보다 얼마나 더 나올지 묻는 전화와 집값이 앞으로 어떻게 될지 묻는 내용이 대부분"이라고 말했다.

    강남구 개포동의 중개업소 관계자는 "퇴로가 없다. 양도세 인하라든지 빠져나갈 방법이 없으니 일단 지켜보자는 입장인 것 같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눈치 보기 장세가 뚜렷해지고는 있지만 당장 급매물이 쏟아진다던지 호가가 크게 떨어질 것 같지 않다는 분석도 많다.

    영등포구 여의도동의 한 중개업소 대표는 "고강도 대책이긴 하지만 상당 부분 예측됐던 것들"이라며 "다주택자를 비롯한 집 주인들의 고민이 깊어지겠지만 쉽게 집을 내놓으려 하지 않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런 가운데 시장의 관심은 정부가 후속대책으로 오는 21일 발표할 예정인 주택공급확대 방안에 모아지고 있다.

    (사진=박종민 기자)
    정부의 9.13 대책에는 수도권에 30곳의 택지를 조성해 30만호를 공급하겠다는 내용이 담겨있지만 지방자치단체와의 협의 등이 마무리되지 않으면서 구체적인 입지나 내용은 빠졌다.

    9.13 대책에는 또 도심 내 규제를 완화하고 3등급 이하 그린벨트를 활용하겠다는 내용도 들어 있다.

    이와 함께 도심 내 상업지역 주거비율과 준주거지역 용적률을 높이고 역세권 용도지역을 변경하는 등 규제를 풀어서 더 많은 주택을 짓겠다는 방안도 있다.

    그동안 줄 곳 공급확대를 요구해 왔던 부동산 시장은 일단 기대하는 분위기 속에 서울로 몰리는 수요를 분산시킬 만한 선호 입지가 포함될 지 여부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양지영 R&C 연구소장은 "이번 서울집값의 급등 원인은 공급부족 때문"이라고 밝히면서 "강남을 비롯한 서울 내 지역은 물론이고 교통이 편리한 서울 인접지역이 지정되느냐가 수요 분산 효과 여부를 판가름 낼 것"이라고 강조했다.

    시에서는 서울이나 수도권 그린벨트를 풀어 신규택지를 확보하고 공급을 늘리더라도 서울 거주 수요를 흡수하기 쉽지 않을 것이라는 의견도 있다.

    서울 집값 급등은 넘쳐나는 유동성 자금과 내 집 마련에 대한 불안심리 등 다양한 원인들이 복합적으로 작용한 것으로 공급 확대로 발등의 불을 끌 수는 있지만, 근본 해결책은 아니라는 입장이다.

    고강도 수요억제 방안을 담은 9.13대책으로 눈치 보기 장세가 확산되면서 서울 집값 급등세는 당분간 진정될 것이란 예상이 우세한 가운데 정부가 오는 21일 내놓을 공급확대 방안에 따라시장의 다음 횡보가 결정될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