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사회 일반

    메르스 9일째, 의심환자 모두 '음성'

    뉴스듣기

    일상접촉자 외국인 1명 추적중

    (사진=자료사진)
    메르스 확진자 발생 9일째인 16일 추가 감염자는 없으며 메르스 환자 A(61)씨와 접촉한 사람 가운대 의심환자로 분류된 사람들도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

    질병관리본부는 이날 오전까지 추가 감염자는 없으며 A씨의 접촉자 중에서 발열 등의 증상을 보여 메르스 의심환자로 분류된 14명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들은 음성 판정을 받았더라도 잠복기가 끝나기 전까지는 보건당국의 관리를 받는다.

    A씨가 귀국할 당시 이용한 비행기를 함께 탔거나 입국 이후 삼성서울병원으로 이동하는 과정에서 가까이 접촉했던 밀접접촉자 21명 역시 지난 13일 메르스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았다.

    현재 이들은 자택 또는 시설에서 격리 중이며, 메르스의 최대 잠복기(14일)가 종료되기 전인 20일에 추가 검사를 받는다.

    20일 검사에서도 음성 판정을 받으면 22일 0시 격리가 해제된다.

    일상접촉자는 424명이며 현재까지 소재가 확인되지 않고 있는 외국인 1명은 경찰과 외교부가 행방을 추적중이다.

    서울대 병원에 격리돼 치료받고 있는 A씨는 안정적인 상태에 접어든 것으로 전해졌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