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골로프킨, 생애 첫 패배…알바레스에 타이틀 빼앗겨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스포츠일반

    골로프킨, 생애 첫 패배…알바레스에 타이틀 빼앗겨

    뉴스듣기

    알바레스와 골로프킨.
    무패 챔피언 GGG 게나디 골로프킨(36, 카자흐스탄)이 생애 첫 패배를 당하며 챔피언 벨트를 내줬다.

    골로프킨은 16일(한국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 티모바일 아레나에서 열린 WBA·WBC 미들급(한계체중 72.57kg) 세계타이틀전에서 사울 카넬로 알바레스(28, 멕시코)에 0-2(113-115, 113-115, 114-114) 판정패했다.

    이날 패배로 골로프킨은 통산전적 39전 38승(34KO) 1무 1패가 됐다. 반면 새롭게 미들급 통합챔피언에 등극한 알바레스는 통산전적 50승(34KO) 2무 1패를 기록했다.

    이날 경기는 골로프킨의 미들급 21차 방어전이었다. 복싱 전설 버나드 홉킨스(은퇴)가 보유한 미들급 역대 최다 방어(20차) 기록을 경신도 무산됐다.

    지난해 9월 첫 번째 대결에서 석연찮은 판정 끝에 1-1 무승부를 기록한 뒤 꼭 1년 만의 재대결이었다.

    당시 대부분의 복싱 전문가가 골로프킨의 손을 들어줬지만, 부심을 맡았던 아델라이드 버드가 118-110으로 알바레스가 이겼다고 채점해 논란이 일었다.

    원래 둘은 지난 5월 재대결할 예정이었지만, 알바레스가 도핑 양성반응으로 6개월 출전 정지 징계를 받아 이제서야 재대결이 성사됐다.

    용호상박이었다. 경기 내내 상대가 펀치를 뻗으면 똑같이 응수하는 양상이 계속됐다. 클린치도 거의 없었다. 링 중앙에서 정직하게 때리고 막았다.

    1차전에서 아웃복싱을 펼쳤던 알바레스는 1라운드부터 인파이팅 전략을 들고 나왔다. 전진스텝을 밟으며 골로프킨과 잽싸움을 벌였다.

    2라운드. 단조로운 레프트 잽에 의존하는 골로프킨과 달리 알바레스는 빠른 좌우 연타를 여러 차레 적중시키며 기선을 제압했다.

    3라운드는 박빙승부였다. 두 선수는 가드를 탄탄히 올린 채 접근전을 펼쳤다. 펀치가 쉴새 없이 오갔다. 4라운드는 골로프킨가 앞섰다. 날카로운 레프트 훅과 라이트 어퍼컷이 알바레스의 안면에 꽂혔다.

    일진일퇴 공방을 벌인 5라운드 이후 6~8라운드는 알바레스가 다소 우세했다. 알바레스는 힘이 실린 펀치를 골로프킨의 턱에 잇달아 적중시켰다. 골로프킨의 왼쪽 눈이 부어올랐다.

    막상막하 접전을 벌인 9라운드가 끝난 뒤 10라운드부터 골로프킨의 막판 반격이 시작됐다.

    골로프킨은 10라운드에서 라이트 스트레이트를 알바레스의 턱에 꽂았다. 알바레스는 충격에서 금세 회복했지만 움직임이 둔해졌다.

    11라운드도 골로프킨이 우위를 점했다. 지친 기색이 역력한 알바레스를 밀어붙인 뒤 좌우 연타를 날렸다. 반면 알바레스는 크게 헛치는 등 집중력이 눈에 띄게 떨어졌다.

    12라운드. 골로프킨은 라이트 어퍼컷과 레프트 잽으로 알바레스의 턱을 흔들었다. 골로프킨의 라이트 스트레이트가 터지는 동시에 공이 울렸고, 둘은 서로를 격려하듯 포옹했다.

    프로복싱 역사에 남을 명승부의 승자는 알바레스였다. 순간 골로프킨의 얼굴은 잔뜩 굳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