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젊은빙상인연대, 빙상연맹 관리단체 지정촉구 "근원적 개혁방법"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스포츠일반

    젊은빙상인연대, 빙상연맹 관리단체 지정촉구 "근원적 개혁방법"

    뉴스듣기

    젊은 빙상인 연대 회원 등 일부 빙상인들과 관계자들은 15일 토론회를 통해 대한체육회에 대한빙상경기연맹 관리단체 지정을 촉구했다.

    이들은 서울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대한빙상경기연맹 개혁 방향 모색을 위한 국회토론회(주최 손혜원 의원실)'에 참가해 "관리단체 지정이 연맹을 개혁할 수 있는 방법"이라고 입을 모았다.

    젊은 빙상인 연대 대표 격인 여준형 고양시청 코치는 "선수들을 지원해야 할 연맹이 지탄의 대상이 됐다"라며 "수면 위로 드러난 적폐 청산이 시급하다"고 밝혔다.

    오랜만에 공식 석상에 나온 스피드스케이팅 국가대표 출신 노선영도 의견을 보탰다.

    그는 "선수들을 위해 연맹을 관리단체로 지정해 투명하게 만들어야 한다"라고 말했다.

    그는 "그동안 대표팀 훈련 환경은 공평하게 이뤄지지 않았다"라며 "메달 획득 가능성이 큰 선수들에게 적합한 훈련 편의를 제공해 다른 선수들에게 박탈감을 줬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연맹은 성적 지상주의 같은 시대착오적인 생각을 버리고 국민께 감동을 드릴 길을 모색해야 한다"라고 밝혔다.

    토론에 참여한 허정훈 중앙대 체육대학장은 "빙상계 구성원들은 연맹의 관리단체 지정을 두려워하면 안 된다"라며 "현재 연맹을 정상화할 수 있는 근원적인 방법은 관리단체지정밖에 없다"라고 의견을 전했다.

    대한체육회는 이번 달 안으로 연맹의 관리단체 지정 여부를 결정할 것으로 보인다. 오는 20일 열릴 예정인 이사회에서 결론이 도출될 가능성이 있다.

    연맹은 2018 평창동계올림픽에서 나온 '왕따 주행 논란'과 특정 인사의 사유화 등으로 많은 비판을 받았다.

    지난 7월 김상항 회장이 사의를 표명하며 회장사인 삼성그룹과 사실상 결별했고, 문화체육관광부로부터 감사를 받기도 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