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명절 앞두고 택배 가장한 스미싱 주의해야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금융/증시

    명절 앞두고 택배 가장한 스미싱 주의해야

    뉴스듣기

    사진=스마트이미지 제공
    추석 명절을 맞아 택배 배송이나 안부인사 등을 가장한 스미싱이 늘어날 것으로 보여 주의가 요구된다.

    방송통신위원회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금융감독원은 16일 연휴를 앞두고 스미싱으로 인한 피해가 우려된다며 이같이 밝혔다.

    스미싱이란 악성 인터넷 주소(URL)가 포함된 문자메시지를 전송한 뒤 이용자가 클릭하면 금융정보를 탈취하는 신종 범죄수법이다.

    금감원에 따르면 2016년 탐지된 스미싱 31만1000여건 중 26만7000여건, 2017년 탐지된 50만2000여건 중 31만7000여건이 택배를 사칭한 것이었다.

    이어 올해 8월까지 발견된 13만6000여건의 스미싱 가운데 택배 사칭은 16만1000여건으로 84%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금감원은 스미싱 피해를 예방하려면 출처가 분명하지 않은 문자메시지의 인터넷 주소를 클릭해서는 안되며 앱 설치를 유도하는 경우는 스미싱일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봐야 한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백신프로그램을 설치해 주기적으로 업데이트를 실시하고 통신사 고객센터를 통해 소액결제를 원천 차단하거나 결제금액을 제한하면 피해를 예방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금감원은 또 연휴 기간 중 스미싱 의심문자를 받거나 악성 앱 감염이 의심되는 경우 국번 없이 118로 신고하면 2차피해 예방과 악성 앱 제거방법 등을 무료로 상담 받을 수 있다고 밝혔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