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靑 "남북공동연락사무소 개소, 한 울타리 한 식구"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청와대

    靑 "남북공동연락사무소 개소, 한 울타리 한 식구"

    뉴스듣기

    "오순도순 사는 모습 한반도 전체로 확대되는 날 기대"

    남북공동연락사무소 (사진=통일부 제공)
    청와대는 14일 개성공단 내 남북공동연락사무소가 문을 연 것과 관련해 "조금 누그러졌다고는 하나 여전히 위태로운 급물살이 흐르는 한반도에서 남북을 잇는 튼실한 다리가 놓인 느낌"이라고 밝혔다.

    청와대 김의겸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남북공동연락사무소가 마침내 문을 열었다. 연락사무소에 일하는 분들은 남과 북을 따지지 않고 한 울타리에서 한 식구로 살아간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대변인은 또 "2층의 남쪽 사람도, 4층의 북쪽 사람도, 모두 3층에서 만날 것"이라며 "그렇게 오순도순 살아가는 모습이 개성을 벗어나 한반도 전체로 확대되는 날을 기대해본다"고 강조했다.

    남북은 이날 오전 10시 30분 개성공단 내 남북공동연락사무소 청사 앞에서 개소식을 진행했다.

    남북공동연락사무소는 과거 남북교류협의사무소로 쓰던 4층 건물을 개보수해 마련됐으며, 2층에 남측 사무실, 4층에 북측 사무실, 3층에 회담장이 위치한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