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한국지엠 대리점 영업사원이 차량 대금 5억원 들고 잠적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사회 일반

    한국지엠 대리점 영업사원이 차량 대금 5억원 들고 잠적

    뉴스듣기

    인천시 부평구 한국지엠 부평공장.(사진=이한형기자)
    한국지엠(GM) 판매대리점 소속 영업사원이 고객에게서 받은 차량 대금 5억원을 들고 잠적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인천 부평경찰서는 한국GM 모 판매대리점 영업사원 A씨를 사기 혐의로 수사하고 있다고 13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인천에 있는 한 한국GM 판매대리점에서 구매자 26명으로부터 새 차를 판매한 뒤 차량 대금 5억여원을 개인 통장으로 받아 가로챈 혐의를 받고 있다.

    피해자들은 새 차가 출고되지 않고 A씨와 연락도 닿지 않자 인터넷에 피해자 모임을 만들고 이달 12일부터 차례로 경찰에 고소장을 제출했다.

    한국GM은 직영점 없이 판매대리점만 운영하고 있다. A씨는 대리점 소속으로 일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씨가 소환 요구에 불응하면 체포영장을 받아 강제구인할 방침이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