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9.13 부동산 대책] 전문가들, 서울 집값 진정효과 분명…중.장기적으로는 "글쎄"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기업/산업

    [9.13 부동산 대책] 전문가들, 서울 집값 진정효과 분명…중.장기적으로는 "글쎄"

    뉴스듣기

    급등하는 서울 집값으로 발등에 불이 떨어진 정부가 부동산 안정화 종합대책을 내놨다.

    시장에서는 이번 9.13 대책의 강도를 상.중. 하 가운데 상에 해당하는 고강도 급으로 지난해 8.2대책 못지 않은 파장을 미칠 것이란 전망이 우세하다.

    박원갑 KB국민은행 부동산 수석전문위원은 "수요자들에게 민감한 종부세와 양도세, 대출과 금리, 신규 주택임대 규제 등 전방위 종합처방대책을 담고 있어 지난해 8.2대책에 버금간다"고 평가했다.

    박원갑 위원은 "똘똘한 한채에 대한 쏠림과 원정 투자 흐름을 차단하기 위해 1가구 1주택자에 대해서도 양도세 혜택 요건 등을 강화한 것도 눈에 띄는 특징"이라고 밝혔다.

    전문가들은 무엇보다 이번 대책의 가장 큰 특징가운데 하나로 보유세, 즉 종합부동산세 강화를 꼽았다.

    부동산인포 권일 리서치 팀장은 "전세를 끼고 사는 갭투자자 등을 비롯해 투기목적으로 집을 보유하고 있을 경우 부담이 늘어날 것이란 점을 확실하게 하기위해 종부세를 강화한 것이 가장 눈에 띄는 부분 중 하나"라고 말했다.

    다만, 이번 조치에서 대출에 대한 규제가 더욱 강화됨에 따라 부작용을 우려하는 목소리도 있다.

    직방 함영진 랩장은 "서울의 아파트 평균 전세값이 4억3천만원 정도라 서울 등 특정지역은 전세자금 대출이 상당히 어려워질 수 있을 것"이라고 우려했다.

    시장 전문가들은 또, 수요 억제와 더불어 부동산 시장 안정화에 필수적인 공급확대 방안이 구체화되지 않은 것에 대해 아쉽다는 반응이다.

    전문가들 사이에서는 이번 고강도 9.13 대책으로 서울 집값 급등세가 어느 정도 진정될 것이란 전망이 우세하다.

    양지영 R&C연구소장은 "양도세. 종부세 등 세제 부담이 커졌기 때문에 급하게 움직이는 추격매수자들을 진정시키는 효과는 분명히 있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하지만, 급등세를 잠시 진정시키는 효과가 중장기적으로 이어져 서울 집값이 잡힐지에 대해서는 전문가들 대부분이 말을 아끼는 분위기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