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9.13 부동산 대책] 실수요자 투자전략은?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기업/산업

    [9.13 부동산 대책] 실수요자 투자전략은?

    뉴스듣기

    13일 김동연 경제부총리가 정부서울청사 브리핑실에서 주택시장 안정대책을 발표하고있다. (사진=박종민 기자)
    9.13 대책으로 대출 규제가 더 강화되고 보유세 부담도 크게 늘어났다.

    이번 대책으로 주택 보유 심리를 완전히 꺾을 순 없겠지만, 추가로 집을 구입해 재테크용으로 삼기에는 부담이 만만치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시장에선 갭투자, 원정투자, 똘똘한 한 채 쏠림 등 최근 급증해 온 추격 매수세가 일단은
    진정될 것이란 전망이 우세하다.

    부동산인포 권일 리서치 팀장은 "매수심리를 위축시키는 요인이 있는 만큼 매수자들이 적극적이지 않다면 그동안 과도하게 가격을 높였던 부분이 정리가 되면서 전반적으로 시장은 차분해 질 것"이라고 분석했다.

    서울 집값은 최근 한 달여새 올라도 너무 올라 가격 상승에 따른 부담감이 큰 상황이다.


    여기에 서울을 포함한 수도권 입주물량이 올 하반기 늘어나는데다 금리인상 가능성도 있어 실수요자라면 신중한 투자전략이 필요하다고 전문가들은 입을 모은다.

    양지영 R&C 연구소장은 "종부세, 양도세 등 세 부담이 커졌고 가격이 단기간에 너무 오른 부담감도 있는데다가 금리마져 오르면 보유에 대한 부담감이 더 커지므로 당분간 관망하는게 좋다"고 조언했다.

    하지만, 잦은 규제로 부동산 시장은 웬만한 규제에는 내성과 학습효과가 생겨 9.13 대책 효과가 얼마나 갈지에 대해서는 회의적인 반응이 적지 않다.

    또, 마땅한 투자처를 찾지 못한 천 백조원 넘는 시중 유동자금이 호시탐탐 부동산 시장 진입을 노리고 있는 것도 큰 불안요소일 수 밖에 없다.

    이 때문에 부동산 시장 일각에서는 '서울 집값은 서울과 똑같은 도시 하나를 더 만들지 않는 한 결코 잡을 수 없다'는 자조섞인 얘기도 나오고 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