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구광모 (주)LG 대표 "마곡단지, 4차 산업혁명시대 중요성 더 커져"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기업/산업

    구광모 (주)LG 대표 "마곡단지, 4차 산업혁명시대 중요성 더 커져"

    뉴스듣기

    취임후 첫 현장망문은 '마곡연구단지'
    기술력있는 중소 스타트업 발굴 강조

    사진=LG제공
    LG그룹의 지주회사인 (주)LG는 구광모 LG 대표가 12일 오후 융복합 R&D 클러스터인 서울시 강서구 마곡 소재 사이언스파크를 방문했다고 13일 밝혔다.

    마곡 사이언스 파크는 지난 6월 취임이후 구 대표가 택한 첫번째 현장 방문지다.

    구 대표의 이번 현장방문에는 권영수 (주)LG 부회장과 안승권 LG사이언스파크 사장, 박일평 LG전자 사장, 유진녕 LG화학 사장, 강인병 LG디스플레이 부사장 등 계열사 R&D 책임 경영진이 함께 했다고 LG는 전했다.

    특히올해 신설된 LG 차원의 CVC(벤처 투자회사)인 LG 테크놀로지 벤처스의 김동수 대표도 참석했다.

    이날 현장방문에서 구 대표는 LG사이언스파크에서 진행 중인 성장사업과 미래사업 분야의 융복합 연구개발 현황을 점검하고 LG전자의 ‘레이저 헤드램프’ 등 전장부품과 LG디스플레이의 ‘투명 플렉시블 OLED’ 등 차세대 디스플레이 제품들을 살펴봤다.

    그는 이어 참석 경영진과 미래 준비를 위해 LG사이언스파크가 중심이 되어 4차 산업혁명 공통 핵심 기술인 인공지능, 빅데이터, AR∙VR 분야의 기술을 우선적으로 육성키로 하는 등 R&D 경쟁력 강화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고 LG는 밝혔다.

    구 대표는 이 자리에서 "사이언스파크는 LG의 미래를 책임질 R&D 메카로서 4차 산업혁명 시대에 그 중요성이 계속 더 높아질 것"이라고 말했다고 LG측은 전했다.

    또 글로벌 선도 기업과의 전략적인 오픈 이노베이션 적극 추진과 국내는 물론 북미, 일본 지역의 우수한 기술력을 보유하고 있는 중소∙스타트업 발굴 강화를 강조했다.

    LG는 현재 미국 실리콘밸리에 LG전자와 LG디스플레이, LG화학, LG유플러스, LG CNS 등 5개 계열사가 출자한 펀드를 운용하는 ‘LG 테크놀로지 벤처스’를 설립해 자율주행 부품, 인공지능, 로봇 분야의 스타트업 발굴 및 신기술 확보를 위한 투자를 진행하고 있다.

    이밖에 일본 지역은 LG사이언스파크가 도쿄에 ‘일본 신사업개발담당’을 두고 소재∙부품 분야에서 강점을 가진 현지 강소기업들과의 파트너십을 확대하고 있다.

    한편 구 대표는 미래 성장 분야의 기술 트렌드를 빨리 읽고 사업화에 필요한 핵심 기술 개발로 연결할 수 있는 조직과 인재를 확보하는 것도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