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짜릿한 끝내기 합창' LG, 4위 추격-NC, 탈꼴찌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야구

    '짜릿한 끝내기 합창' LG, 4위 추격-NC, 탈꼴찌

    뉴스듣기

    '와 이리 좋노' LG 정주현(오른쪽)이 12일 넥센과 홈 경기에서 연장 10회말 끝내기 안타로 짜릿한 역전승을 이끈 뒤 팀 동료들의 축하를 받고 있다.(잠실=LG)
    프로야구 LG와 NC가 나란히 끝내기 승리를 거뒀다. 스코어도 똑같이 5 대 4였다.

    먼저 LG는 12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넥센과 홈 경기에서 연장 10회말 정주현의 끝내기 안타로 5 대 4 짜릿한 역전승을 거뒀다. 전날 패배를 설욕했다.

    4위 싸움에 다시 불을 지폈다. 61승 62패가 된 LG는 4위 넥센(64승 62패)과 승차를 1.5경기로 좁혔다.

    정주현은 10회 1사 만루에서 좌월 끝내기 안타로 결승타의 주인공이 됐다. 생애 두 번째 끝내기 안타로 전날 실책으로 팀 패배의 한 원인이 됐던 아쉬움을 씻었다.

    이날 LG는 8회초까지 2 대 4로 쫓겨 패색이 짙었다. 넥센은 제리 샌즈의 3회 2점 홈런과 8회 적시타 등으로 3연승을 눈앞에 뒀다.

    하지만 LG에 행운이 따랐다. 넥센 마무리 김상수가 흔들렸다. 8회 2말 2사 2, 3루에서 포수와 사인이 맞지 않아 패스트볼이 되면서 1점을 헌납했고, 9회 1사 3루에서는 폭투로 동점을 허용해 승리를 날렸다.

    기세를 탄 LG는 10회말 힘을 냈다. 1사 후 오지환의 안타, 박용택의 2루타로 1사 2, 3루 끝내기 기회를 만들었다. 넥센은 채은성을 자동 고의 4구로 거르고 정주현을 택했다. 정주현은 넥센 필승 좌완 불펜 오주원을 상대로 왼쪽 담장을 맞히는 안타로 존재감을 과시했다.

    NC도 과정은 달랐지만 끝내기 승리의 기쁨은 같았다. 창원 마산구장에서 열린 KIA와 홈 경기에서 9회말 권희동의 끝내기 안타로 5 대 4 승리를 거뒀다.

    이날 NC는 8회말까지 4 대 1로 앞서 승리를 눈앞에 뒀다. 그러나 9회초 마무리 이민호가 KIA 유민상에게 동점 3점 홈런을 맞았다.

    하지만 9회말 2사 후 박민우가 KIA 마무리 윤석민을 상대로 좌익수 쪽 2루타로 기회를 만들었다. 이후 권희동이 좌전 안타로 승리를 확정지었다.

    5연승을 달린 NC는 115일 만에 탈꼴찌에 성공했다. 이날 SK에 패한 kt에 승차 없이 승률에서 앞선 9위로 올라섰다. kt는 시즌 첫 최하위로 떨어졌다.

    두산 김재환은 이날 롯데와 사직 원정에서 시즌 39, 40호 홈런을 터뜨려 생애 첫 홈런왕을 눈앞에 뒀다. 공동 2위(37개) 박병호(넥센), 제이미 로맥(SK)에 3개 차로 앞섰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