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단독]조명균-홍영표·與외통위원 '비공개 당정'…비준안·남북회담 논의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국회(정당)

    스페셜 노컷특종

    [단독]조명균-홍영표·與외통위원 '비공개 당정'…비준안·남북회담 논의

    • 2018-09-12 18:11
    뉴스듣기

    조명균 통일부장관(왼쪽),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 (사진=자료사진)
    조명균 통일부 장관과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소속 민주당 의원 등은 12일 비공개 당정을 하고 판문점선언 비준동의안과 제3차 남북정상회담 전망 등 각종 현안에 대해 논의했다.

    여권 고위 관계자는 "이날 점심 때쯤 조 장관과 홍 원내대표, 민주당 외통위 소속 의원들이 함께 공개 당정 협의를 했다"며 "판문점선언 비준동의안과 제3차 남북정상회담 등 현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고 말했다.

    이 자리에서 조 장관은 판문점선언 비준동의안 처리에 대한 필요성과 함께 남북경협 문제 등에 대한 설명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 14일 개성공단에 설치되는 연락사무소 진행상황에 대한 보고도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비공개 당정은 국회 밖에서 조심스럽게 진행됐다. 정상회담이 코앞으로 다가온 데다, 보수야권이 '비용추계 부실' 등을 이유로 비준동의안 처리에 반대하고 있는 상황이어서 보안유지에 각별히 신경쓰는 모양새다.

    다만, 제3차 남북정상회담 전망과 관련해서는 긍정적인 이야기가 오간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의 비핵화와 관련된 진전된 표현 등이 나올 가능성도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비공개 당정에 참석했던 한 의원은 CBS노컷뉴스와의 통화에서 "여러가지 논의를 했지만, 정상회담은 직접 해봐야 아는 것이기 때문에 예단은 금물"이라며 "회담 결과를 차분히 지켜봐야 한다"고 말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