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전남 영암서 국내 최대 태양광 발전 단지 '첫 삽'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광주

    전남 영암서 국내 최대 태양광 발전 단지 '첫 삽'

    뉴스듣기

    대명 GEC, 100MW급 2020년 준공…지역 기자재 사용·주민 환원 사업도

    백운규 산업부 장관 등이 12일 참석한 가운데 영암서 국내 최대 태양광 발전단지 착공식을 했다. (사진=전남도청 제공)
    전남 영암에 들어설 국내 최대 태양광 발전 단지가 첫 삽을 떴다.

    전라남도는 12일 영암 금정면 소재 영암 풍력발전소에서 국내 최대 규모(100㎿)인 영암 태양광발전소 착공식을 했다고 밝혔다.

    착공식에는 백운규 산업통상부장관, 윤병태 전라남도 정무부지사, 전동평 영암군수, 유향열 한국남동발전 사장, 서기섭 대명 GEC 회장 등 100여 명이 참석했다.

    사업 시행사인 대명 GEC는 현재 가동 중인 40MW(2㎿×20기) 영암 풍력발전소 350만4705㎡ 부지에 민간자본 1천500억 원을 투자해 100MW급 태양광 발전소를 2020년 8월 준공을 목표로 건설한다.

    100MW는 연간 4인 가족 3만 가구가 사용할 수 있는 규모다.

    사업 추진을 위해 대명 GEC는 지난해 7월 산업부로부터 '전기발전사업 허가'를 받고, 발전소 입지 및 제반 환경영향평가 등을 수립해 이번달에 '전원개발사업 실시계획' 승인을 받았다.

    또한 영암 대불산단의 조선업종 사업체와 170억 원 규모의 태양광 기자재 공급 협약을 체결해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앞장선다는 방침이다.

    특히 발전소가 들어서는 영암 금정면 주민에게 태양광 발전설비(1㎿)를 설치해 무상으로 기부할 계획이다.

    이 시설이 운영되면 주민에게 연간 2억 원, 20년 동안 40억 원의 수익이 생길 전망이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