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평택대 교수회 "임시이사 즉시 파견…이사 전원 승인 취소"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교육

    평택대 교수회 "임시이사 즉시 파견…이사 전원 승인 취소"

    뉴스듣기

    "사학 비리 고발했더니, 대학 재정 삭감은 문제"
    "기획재정부, 공영형 사립대 육성지원 예산 삭감도 문제"

    평택대 교수회, 민주화를 위한 교수협의회 등이 12일 청와대 사랑채 앞에서 '고등교육 정상화 촉구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사진=평택대학교 교수회 제공)
    평택대학교 교수회는 평택대 임시이사 즉각 파견과 평택대 이사 전원 승인 취소를 교육부에 촉구했다

    아울러 사학비리를 고발한 평택대 등에 대해 부정적인 평가를 내린 대학기본역량평가의 문제점을 지적하고 재심을 촉구했다.

    평택대학교 교수회,민주화를 위한 전국교수협의회, 전국교수노동조합, 평택대학교 정상화촉구 지역대책위원회 등은 12일 청와대 사랑채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요구했다.

    평택대 교수회는 "교육부는 평택대교수회가 사학비리를 2017년 7월에 민원제기하고 9개월이나 지난 올해 5월에 감사 처분을 발표했으나, 또다시 5개월이 지난 현재에도 임시이사는 파견되지 않았다"며 "임시이사를 즉각 파견하고, 평택대 이사 전원을 승인 취소하라"고 교육부에 촉구했다.

    이어 "교육부가 구성원의 민원제기에도 불구하고 오랜 기간을 허비하는 동안, 민원을 제기한 교수들은 폭행과 고소에 시달렸고 학생들은 불안에 떨었다"며 "교육부가 감사 처분 발표를 미루고, 임시이사파견을 지연시키고 있는 이유를 반드시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 단체는 또 "구성원이 사학비리를 고발한 상지대와 수원대, 목원대, 평택대가 대학기본역량평가로 어처구니없는 철퇴를 맞았다"며 "교육부가 사학비리 책임을 당사자인 사학법인이 아니라 교수와 학생에게 전가함으로써, 비리사학을 고소한 교수들은 눈물을 머금고 고소를 취하하는 경우도 발생했다"고 지적했다.

    따라서 "교육부가 대학 구성원의 자율성을 저해하고 법인이사회의 비리를 눈감아서는 안 될 것이다"고 강조했다.

    수원대와 목원대, 평택대는 '예비자율개선대학'이었으나 '부정·비리 제재' 감점을 받아 역량강화대학으로 떨어졌다. 이에 정원감축이 권고되고, 일반재정지원도 구조조정을 조건으로 일부 이뤄진다.

    아울러 이들 단체는 "기획재정부가 공영형 사립대 육성지원 사업비를 전액 삭감한 것은 사립대학이 85%를 차지하는 우리나라 현실에서 단기적인 편익만을 생각한 처사이다"며 "이로 인해 조선대, 평택대,상지대처럼 공영형 사립대 전환을 모색하는 대학들의 장기적 전망이 불투명해졌다"고 비판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