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중진공·기보 부실채권 3조3천억 정리해 8만명 채무지원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기업/산업

    중진공·기보 부실채권 3조3천억 정리해 8만명 채무지원

    뉴스듣기

    정부가 중소기업진흥공단과 기술보증기금 등 정책금융기관의 부실채권 3조3천억원을 정리해 2021년까지 8만여명의 채무조정을 지원하기로 했다.

    정부는 12일 경제관계장관회의를 개최해 중소기업인의 실패 부담을 줄이고, 재도전할 기회를 확대하는 내용의 '7전 8기 재도전 생태계 구축방안'을 발표했다.

    정책금융기관 부실채권 정리 방침에 대해 정부는 "그동안의 창업 환경 개선에도 불구하고 실패이후 겪는 다양한 어려움을 호소하는 현장의 목소리를 반영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3조3천억원은 중진공, 기술보증기금 등 정책금융기관이 갖고 있는 부실채권이다. 이를 정리해 8만여명의 채무를 조정한다는 계획이다.

    중소벤처기업부 산하 정책금융기관의 회수 가능성이 낮고 오래된 채권을 한국자산관리공사에 매각하고, 채무상환 능력에 따라 채무를 30∼90%까지 감면한다. 원금과 이자를 함께 감면받게 된다.

    중기부 산하 정책금융기관이 보유한 12만여건, 22조원 규모의 기존 연대보증도 향후 5년간 단계적으로 면제하기로 했다.

    또 성실한 기업인이 실패하더라도 신용상 불이익을 받지 않도록 내년 상반기까지 관련 규정을 손질한다.

    밀린 조세를 재기 후 갚을 수 있도록 하는 재기 중소기업인 조세특례 제도를 2021년까지 연장하고 개인 파산 시 압류하지 않는 재산의 범위를 900만원에서 1천140만원으로 확대한다.

    재창업 예산을 2021년까지 1조원 규모로 늘리고 900억원 규모의 '재도전 특별자금·보증'을 지원하기로 했다.

    신용등급이 낮더라도 기술성과 사업성이 우수한 기업이 신용회복과 재창업을 함께 지원받을 수 있는 프로그램을 신설한다.

    재창업 지원 시에는 과거 사업 실패 원인을 우선 분석하도록 하고 새롭게 출시하는 제품은 시장반응에 따라 빠르게 발전시킬 수 있도록 도와 재실패를 최소화하기로 했다.

    민간이 발굴해 투자한 재창업 기업에 사업화와 기술개발을 연계 지원하고, 사업성을 인정받아 정부지원을 받은 재창업 기업은 공공 입찰 시에도 가점을 부여해 내수시장 진출을 돕는다.

    한편 정부는 실패를 용인하고 경험을 공유하는 문화를 확산하기 위해 14일부터 재도전을 응원하는 '2018 실패박람회'를 광화문 광장에서 개최할 예정이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