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女 쇼트트랙 심석희 폭행 전 국가대표팀 코치 징역 2년 구형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스포츠일반

    女 쇼트트랙 심석희 폭행 전 국가대표팀 코치 징역 2년 구형

    뉴스듣기

    심석희 폭행 혐의를 물의를 산 조재범 전 쇼트트랙 국가대표팀 코치 (사진=SBS 뉴스 캡쳐)
    한국 여자 쇼트트랙 간판 심석희(한국체대)를 비롯한 국가대표 선수들을 상습 폭행(상습상해 등)한 혐의로 불구속기소 된 조재범(37) 전 코치에게 징역 2년이 구형됐다.

    수원지법 성남지원 형사2단독(여경은 판사) 심리로 12일 열린 첫 공판에서 검찰은 "각급학교와 국가대표 코치를 맡은 바 있는 피고인이 심 선수를 비롯해 4명의 선수를 수회 폭행한 공소사실을 모두 시인했다"며 이같이 구형했다.

    이와 관련해 조 전 코치의 변호인은 "피고인이 잘못을 인정하고 피해자들에게 진심 어린 사죄의 마음을 갖고 있다"며 재판부에 선처를 구했다.

    변호인은 그러면서 "우리 쇼트트랙 대표 선수는 세계 정상권으로 어린 나이에 성장하다보니 경쟁이 심하고, 체벌이 만연한 게 사실이다. 선수 폭행이 잘못된 행동이라는 점을 인식하지 못한 상황에서 경기력을 최대한 끌어올리려고 한 것을 참작해 달라"고 호소했다.

    조 전 코치도 최후 진술을 통해 "나라를 대표하는 선수를 육성하고 싶었다. 잘못을 깊이 반성하고 있다"며 공소사실을 모두 인정했다.

    조 코치에 대한 1심 선고 공판은 오는 19일 열린다.

    앞서,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준비가 한창이던 1월 16일 심 선수가 충북 진천선수촌을 무단으로 이탈하면서 조 코치의 폭행이 세상에 알려졌다.

    심 선수는 같은 날 조 코치에게 손찌검을 당했고, 자존심이 상한 나머지 선수촌을 이탈했다가 이틀 뒤인 18일 복귀한 바 있다.

    조 전 코치는 이번 사건으로 올해 1월 대한빙상경기연맹으로부터 영구제명 징계를 받았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