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부산시, 메르스 의심신고에 '안일한 대응' 논란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부산

    부산시, 메르스 의심신고에 '안일한 대응' 논란

    뉴스듣기

    메르스 의심신고에 경찰, 방역당국 5시간 추적 소동…부산시는 엇갈린 대응

    부산시청
    메르스 확산 우려가 커지는 가운데 한밤중 부산에서도 의심신고가 접수돼 경찰과 보건당국이 5시간 넘게 추적하는 소동이 벌어졌지만, 오인신고로 드러났다.

    다행히 메르스 환자가 아닌 것으로 결론은 났지만, 안일한 부산시 대응에 밤새 추적에 나선 경찰마저 난색을 보이고 있다.

    부산경찰청에 따르면, 12일 오전 0시 56분 한 남성 A(53)씨가 '메르스가 의심된다'고 112에 신고했다.

    A씨는 전화 통화에서 "부산 연제구 거제동에 있는데, 최근 외국인과 접촉이 많았다"면서 "지금 열이 나고, 설사 증상이 있다. 메르스 검사를 받아야 할 것 같다"고 말한 뒤 전화기를 꺼버렸다.

    신고를 접수한 경찰은 보호장비를 착용하고 곧바로 현장으로 나갔지만, 신고 남성을 찾을 수는 없었다.

    동시에 경찰은 부산시청 재난상황실에 이같은 자진 의심신고를 통보하고, 부산시 메르스 관리 대책본부에도 신고 내용을 알렸지만 뜻밖의 대답이 돌아왔다.

    전화를 받은 부산시 담당자가 "지금 집에 있어서 다른 팀장에게 전화를 걸어라"며 전화를 끊은 것이다.

    이어 경찰이 다른 부산시 팀장에게 전화를 걸자, 해당 팀장 역시 "경찰이 질병본부 콜센터 1339에 직접 신고를 해라"고 안내했다.

    결국 경찰은 직접 질병관리본부 콜센터에 직접 신고한 뒤 A씨의 소재파악을 이어갔다.

    뒤늦게 경찰로부터 신고를 접수한 질병관리본부가 비상 연락망을 돌리고 나서야 연제구 보건 담당자가 이날 오전 1시 30분쯤 현장으로 나갈 수 있었다.

    밤샘 추적 끝에 어렵사리 A씨를 찾아낸 경찰은 보건소 직원과 합동으로 설문 대면 조사를 통해 A씨의 증상을 점검했다.

    다행히 A씨에게서 메르스 의심 징후가 보이지 않아 이날 오전 6시 1분 5시간여 추적 소동 끝에 경찰과 보건당국은 오인신고로 종결 처리했다.

    경찰 관계자는 "메르스 환자가 아니라서 다행이고, 밤새 보건소 직원도 고생이 많았다"면서 "하지만 의심신고를 통보받은 부산시 담당자가 '집에 있으니 다른 사람에게 전화해라'거나 '직접 질병본부에 신고하라' 등의 안내만 하니 아주 답답했다. 부산시 초기 대응에 아쉬움을 느낀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부산시 담당자는 "부산시는 경찰과 달리 위치를 추적할 수 있는 권한이 없어 '질병관리본부의 안내를 받는 게 좋겠다'고 한 것"이라면서 "집에 있던 팀장도 빠른 대처를 위해 야간 당직 중인 다른 팀장에게 전화를 걸어보라고 안내한 것일 뿐, 오해가 없었으면 좋겠다. 또 신고자가 술을 마신 상태라고 경찰로부터 얘기를 들었기 때문에 이미 메르스 가능성은 낮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