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눈 떠라!" 반성 없는 칠레…또 인종차별 논란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축구

    "눈 떠라!" 반성 없는 칠레…또 인종차별 논란

    뉴스듣기

    한국 축구대표팀과 평가전을 치른 칠레가 또다시 인종차별 논란을 일으켰다.

    칠레 매체 '아 라 이레 리브레'는 10일 대표팀의 수비수 마우리시오 이슬라가 수원 거리를 활보하며 "눈을 떠라!"라고 외친 영상을 소개했다.

    이 영상은 칠레 미드필더 차를레스 아랑기스가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올린 것으로 현재는 삭제됐다.

    평가전을 위해 한국을 찾은 아랑기스는 경기가 열리는 수원 거리를 활보하며 영상을 찍었고 이슬라가 "눈을 뜨라"고 소리치는 모습도 담겨 있다. 영상에는 눈이 작은 이모티콘까지 첨부돼 인종차별 논란에 휩싸였다.

    칠레는 앞서 미드필더 디에고 발데스가 국내팬과 사진을 찍으며 동양인을 비하하는 행동인 눈을 양옆으로 찢는 제스처를 취해 인종차별 논란을 일으켰다.

    비난이 거세지자 발데스는 자신의 SNS를 통해 "누군가를 공격하려는 의도는 아니었다"면서 "상처를 받은 이들에게 사과한다"고 밝혔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