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김현수 없는' LG, 수비 흔들리면 PS도 없다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야구

    '김현수 없는' LG, 수비 흔들리면 PS도 없다

    뉴스듣기

    '잘 던졌는데...' LG 김대현은 11일 넥센과 홈 경기에 선발 등판해 5이닝 2실점으로 나름 호투했지만 수비진과 타선의 도움을 받지 못하면서 패전을 안았다.(잠실=LG)
    프로야구 LG는 아시안게임 휴식기 이후 첫 주를 잘 보냈다. 팀의 기둥 김현수(30)가 불의의 부상으로 빠졌지만 5할 승률 이상의 호성적을 보였다.

    LG는 4일부터 재개된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 리그 6경기에서 4승2패를 거뒀다. KIA, 두산과 함께 가장 좋은 주간 승률이었다.

    악재를 딛고 거둔 성적이라 의미가 있었다. LG는 4일 kt와 원정에서 팀의 4번 타자 김현수가 수비 도중 오른 발목을 접질리며 인대가 손상되는 부상으로 3주 동안 전열을 이탈하게 됐다.

    그럼에도 LG 승률 6할6푼7리의 호성적을 냈다. 마운드의 힘이었다. 지난주 LG는 팀 타율 4위(2할8푼4리)로 선전했지만 팀 평균자책점(ERA) 2.55로 10개 구단 중 가장 좋았다. 유일한 2점대였다.

    60승61패1무의 LG는 5할 승률과 함께 4위 넥센에도 가까이 다가섰다. 1.5경기 차로 압박하며 4위 탈환의 기대감을 키웠다.

    하지만 정작 중요한 11일 넥센과 맞대결에서는 힘을 쓰지 못했다. 타선이 7안타 1볼넷에도 1득점에 그친 빈공을 보인 탓도 있었으나 수비에서 흔들린 게 뼈아팠다. 주지 않아도 될 점수를 허용하며 아쉬운 1 대 3 패배를 안았다.

    선실점한 것도 실책이 끼었다. 1회초 무사 2, 3루에서 제리 샌즈의 땅볼을 2루수 정주현이 놓쳤다. 물론 제대로 잡았어도 3루 주자의 득점을 막기는 어려웠지만 일단 실책으로 기록됐다. 다행히 선발 김대현이 박병호를 파울 뜬공, 김하성을 병살타로 잡아냈다.

    그 다음 실점이 뼈아팠다. LG는 4회 1사 1, 3루에서 김대현의 보크로 3루 주자의 득점을 허용했다. 넥센으로서는 공짜로 득점한 셈이었다. 김대현의 투구 대기 시간이 길어지면서 1루 주자 김혜성이 2루로 뛰려는 동작을 취했고, 포수 유강남이 오른손을 들어 견제하라는 사인을 줬다. 그러나 김대현은 마침 투구 동작에 들어가 스텝이 꼬였다.

    '수비도 잘 해요' 넥센 중견수 이정후가 11일 LG와 원정에서 3회말 2사 2루 때 나온 채은성의 안타성 타구를 슬라이딩하며 잡아내고 있다.(잠실=넥센)
    상대적으로 넥센은 탄탄한 수비를 보여 대조를 이뤘다. 넥센은 1 대 0으로 앞선 3회말 2사 2루에서 채은성의 안타성 타구를 중견수 이정후가 기가 막히게 걷어냈다. 타구음이 들리는 순간 빠르게 앞으로 스타트를 끊었고, 유연하게 슬라이딩하며 잡아냈다. 채은성의 동점타를 지운 장면이었다.

    2 대 1로 앞선 8회 무사에서도 넥센은 이형종의 장타성 타구를 아웃시켰다. 이번에는 교체 투입된 중견수 임병욱이 우중간으로 뻗은 타구를 잘 따라가 잡았다. 포구 순간 다소 몸이 흔들렸지만 놓치지 않았다. 만약 이게 빠졌다면 무사 2루 혹은 3루가 돼 실점할 가능성이 높았다.

    이런 호수비들은 점수로 이어졌다. 이정후의 슬라이딩 캐치 뒤 넥센은 4회 추가점을 냈고, 임병욱의 수비 뒤 9회 박병호가 쐐기 1점 홈런을 날렸다. 모두 1점 차 살얼음 리드에서 나온 값진 수비들이었다.

    반면 LG는 전반적으로 수비에서 흔들렸다. 포수 유강남은 2회 1사에서 김민성의 평범한 파울 뜬공을 놓쳤다. 물론 이후 김민성이 2루 땅볼로 물러났지만 실책이 추가되면서 어수선한 분위기를 만들었다. 결국 유강남은 4회 의도치 않게 보크의 원인을 제공했다.

    LG는 남은 기간 수비가 매우 중요하다. 어느 팀이나 수비의 중요성은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지만 LG는 더 그렇다. 리그 타점 1위(101개)를 달리던 김현수가 빠지면서 LG는 득점력이 적잖게 줄어들 가능성이 높다. 당장 넥센전에서 드러났다. 그렇다면 지키는 야구를 해야 할 텐데 수비에서 구멍이 뚫려 실점이 줄줄 새면 답이 없다.

    올 시즌 LG의 수비는 리그 중간 정도다. 수비율 9할8푼2리, 실책 82개로 모두 5위다. 하지만 앞으로는 더욱 집중력 있는 수비가 요구된다. 김현수가 없는 공백을 수비로 메운다는 생각으로 뛰어야 한다. 그래야 LG의 가을야구 가능성이 높아진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