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장미의 이름' 새 옷 입히니 젊은 독자 호응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책/학술

    '장미의 이름' 새 옷 입히니 젊은 독자 호응

    뉴스듣기

    '장미의 이름' 리커버 특별판 (알라딘 제공)
    인터넷 서점 알라딘은 움베르토 에코 소설 '장미의 이름' 리커버 특별판이 주간 베스트셀러 1위에 올랐다고 11일 전했다.

    알라딘이 지난달 31일부터 5천 부 한정판으로 선보인 이 책은 현재까지 총 2천100 부가량 팔려나갔다. 주요 구매 독자는 20∼30대로, 20대가 전체 구매자 33.2%, 30대가 31.8%를 차지했다.

    '장미의 이름'은 전 세계 40여 개국에서 3천만 부 이상 판매된 스테디셀러이자 현대의 고전으로 추앙받는다. 국내에서는 출판사 열린책들이 1986년 처음 선보여 현재까지 총 76만 부를 판매됐다. 특히 올해로 타계 8주기를 맞은 번역가 이윤기 대표 번역작으로, 1999년 번역가들의 설문조사에서 '해방 이후 가장 훌륭한 번역서'로 선정되기도 했다.

    알라딘의 이번 리커버 특별판은 1986년 초판 이후 제7판이며, 한 권짜리 합본으로는 최초 하드커버본이다. 소설 내용과 연결되는 서양 고서 느낌을 살려 디자인했으며, 소설 속에 등장하는 '녹색 안료'에서 착안해 녹색을 주로 쓴 점이 특징이다.

    알라딘은 '장미의 이름' 특별판을 포함해 3만원 이상 구매 시 이 책 표지 디자인으로 제작된 도서대 또는 북 클러치를 증정한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