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검찰 조사받던 광동제약 관계자 '투신'…'리베이트' 의혹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법조

    검찰 조사받던 광동제약 관계자 '투신'…'리베이트' 의혹

    뉴스듣기

    저녁식사 후 청사 인근서 투신…생명 지장 없는 것으로 전해져
    광동제약 광고 일감 몰아주고 리베이트 챙긴 과정에 연루 의혹

    제약업체 리베이트 사건으로 검찰 조사를 받던 광동제약 관계자자 검찰청사 인근 빌딩에서 투신해 크게 다쳤다.

    검찰 관계자는 11일 "서울중앙지검에 출석해 조사를 받다가 저녁식사를 위해 청사 밖으로 나간 광동제약 사건 피의자 이모 씨가 서초동 건물에서 투신해 현재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고 밝혔다.

    이씨는 크게 다쳤지만, 생명에 지장은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저녁 식사를 마치고 자신의 변호사에게 극단적인 선택을 암시하는 문자를 보냈고, 변호사로부터 신고를 접수한 경찰은 이씨의 휴대전화 위치를 추적, 서초역 일대를 수색하던 중 오후 8시쯤 발견했다.

    검찰은 광동제약 임직원이 광고비 집행과 관련해 불법 리베이트를 수수한 정황을 포착하고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있다.

    검찰은 광동제약이 2013년부터 3년여간 특정 광고대행사에 일감을 몰아주고 리베이트 명목으로 10억원 상당의 금품과 현금 등을 챙긴 것으로 보고 있으며 이 과정에 이씨가 개입한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송경호 부장검사)는 이런 혐의로 이날 오전 서초동 광동제약 본사에 검사와 수사관을 보내 광고 집행과 관련한 문서와 하드디스크를 확보했다.

    검찰은 회사 고위 임원들이 리베이트 수수에 관여했을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전·현직 임원들을 상대로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