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강원 메르스 환자 격리병상 '태부족'…전국 세번째로 낮아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영동

    강원 메르스 환자 격리병상 '태부족'…전국 세번째로 낮아

    뉴스듣기

    보건의료노조 "격리병상 확보와 손실보전 대책 필요"

    11일 강원 강릉시 강릉의료원에서 한 환자가 입구에 붙어 있는 '감염병 예방을 위한 협조안내문'을 꼼꼼히 읽고 있다. (사진=유선희 기자)
    3년 만에 국내에서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 환자가 다시 발생한 가운데 강원 도내에서 메르스 환자를 수용할 국가지정 격리병상 수는 여전히 부족한 것으로 나타났다.

    메르스 확진 환자가 발생한 지 사흘째인 11일 강릉의료원에서 마주친 일부 환자들은 입구에 붙어 있는 '감염병 예방을 위한 협조안내문'을 꼼꼼히 읽으며 평소와는 사뭇 다른 분위기를 보였다.

    평창에서 치료를 위해 방문한 이춘화(여.52)씨는 "평창군에는 국가지정 격리병상으로 지정된 병원이 없어 메르스에 감염되면 강릉까지 와야 하는 것 아니냐"며 "메르스는 전염성이 강해 빠른 치료가 필요한데 이동하다가 2차 감염으로 이어지지 않을까 걱정이 된다"고 말했다.

    주민 박남규(75)씨는 "민간병원에도 격리병상이 있다고는 하지만, 시설 자체가 열악해 국가가 지정한 병원만큼 좋지 않을 것 같아 불안하다"며 "불필요한 전염을 막기 위해 시·군별로 국가지정 격리병상이 하나씩은 있었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질병관리본부 자료에 따르면 강원 도내에서 국가지정 격리병상을 보유하고 있는 병원은 강릉의료원(3실 5병상)과 춘천 강원대학교병원(3실 3병상)뿐이다.

    일부 민간병원 중 자체적으로 격리병상을 보유해 둔 곳도 있지만, 감염병 치료를 위한 전문시설을 갖추고 있지 못한 곳이 대다수다.

    특히 이들 병원은 중환자실이나 응급실 내부에 격리병상을 설치해 놓은 곳이 많아 안전관리망에 구멍이 뚫릴 가능성도 제기된다.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강원지역은 국가지정 격리병상 수가 모두 8개로 16개 지자체 중 3번째로 낮은 격리병상을 보유하고 있었다.
    11일을 기준으로 국가지정 격리병상의 전국 현황을 살펴보면 강원은 모두 8개로 16개 광역자치단체 중 3번째로 낮은 격리병상을 보유하고 있다.

    강원과 마찬가지로 격리병상을 8개만 보유하고 있는 지역은 전북과 대전이었으며 경남과 충남이 7개, 경북과 울산이 5개로 가장 열악했다.

    반대로 국가지정 격리병상 수를 가장 많이 보유한 지역은 서울로 모두 43개였으며 경기 20개, 인천 16개, 광주 12개 등 순으로 이어졌다.

    이에 대해 강원도 이양호 보건정책과장은 "지난 2015년처럼 메르스 환자가 대규모로 발생할 경우 수용 가능한 격리병상이 적은 것은 사실"이라며 "다만 혹시 모를 환자를 위해 격리병상을 다 비워두기는 어려운 것이 현실"이라고 말했다.

    이어 "서울과 경기 등 타 시·도와 협력해 병상을 활용하는 방안을 마련하고 있다"며 "추가로 필요하다면 국가지정 격리병상을 더 늘릴 수 있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보건의료노조 정재수 정책실장은 "지역의 인프라 차이가 국가지정 격리병상 수 차이로 나타나고 있다"며 "지자체는 격리병상을 충분히 마련하는 것과 더불어 민간자원을 활용하기 위한 방안을 마련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감염환자를 수용하면서 발생할 수밖에 없는 손실보전에 대한 지원대책도 보완해야 한다"며 "감영병을 전문으로 담당할 수 있는 병원이 전국에 3곳 정도는 설치돼야 한다"고 제안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